2013년 2월 3일 이승룡선수님 송별회 후기

어제밤 모두 무사히 귀가하셨는지요? 눈이 꽤 내리는 궂은 날씨에도 불구하고 많이 참석해주셨습니다. 날이 추워질 수록 따뜻한 사람들의 온기가 더 그리워지는 건 저뿐이 아니겠지요.

이번엔 안나오신 분들 출석을 한 번 불러볼까요? 가족 중 대표 한 명만 부릅니다.

김왕송선수님?

네, 김왕송선수님과 오승철선수님은 일 땜에 못나오셨다고 안타까움을 표하셨네요. 강창구선수님도 참석못한데 대한 미안함을 피터 리 선수님을 통해 전하셨구요. 이메일 공개를 꺼리시는 이정원선수님은…

뭐 훈련도 아니고 먹고 놀자는 것인데, 참석 못하신 본인들은 오죽 마음이 힘드시겠어요. ㅋㅋ 너무 괴롭힌 건 아닌지 모르겠네요. ^^

김왕송선수님네 가족은 비록 못오셨지만 맛있게 무나물을 볶아 보내셨구요, 저희 가족이 모두 병마?와 싸우고 있는 관계로 강총무 가족이 제가 맡은 시금치까지 준비해와 주셨습니다. 모두의 마음씀씀이에 눈물이 앞을 가리네요…

뭐 열려있는 동우회라 누구든 일요일 아침 7시에 얼굴만 보여주시면 바로 계급장 띠고 뜀박질 친구가 되는 거고, 센테니얼에서 같이 못 뛰게 되더라도 어딘가에서 땀흘리며 뛰고 계실 ‘달리기 사랑 동지’들 이기에 거창한 입단식도 눈물의 송별회도 좀 어색하긴 하지요. 게다가 몇 년을 같이 한 것도 아닌 데…도 불구하고,  이렇게 각자 음식을 준비해오시고, 조금씩 성의를 모아 선물도 준비해주시고 하는데는 이승룡선수님의 성실함과 노력이 많은 분들에게 특별한 인상을 주었기 때문이라 생각이 듭니다.

제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이승룡선수님은 지역 운동 동우회 회원으로써 가장 귀감이 될 만한 분이 아니었나 싶습니다. 우리 대부분이 그랬듯이 처음 호수 한 바퀴도 간신히 간신히 도는 걸음마서부터 매주 빠지지않고 나와서 착실히 거리를 늘려가고, 나름의 목표를 세워, 일상생활에 지장을 주지 않은 범위에서, 열심히 노력해서 결국 몇 개월도 채 안돼 애나폴리스 하프를 완주하시는 늠름한 모습을 보여주셨습니다.그리고 한국에 가셔서도 꾸준히 달릴 계획과 목표를 가지고 계신 것으로 압니다. 이 정도면 ‘10점 만점에 10점’ 아닙니까? 모두가 다 풀마라톤을 완주하고, 서브3나 서브4를 하고, 보스톤을 갈 필요는 없겠지요. 본인의 삶의 질을 높이기위해 뛰는 것을 선택했고, 계속하기 위해선 본인이 즐겨야 하니까요. 내 가 즐기는 방식을 다른 이에게 강요할 수는 없다고 생각합니다.

다 다르니까요…

훌륭한 조직을 유지하기 위해선 부드러운 카리스마의 넉넉한 사발같은 리더도 필요하고, 매운 고추장같은 열혈 행동대장, 고소한 참기름같은 재치 위트만점의 분위기 메이커, 각자의 고유의 향과 맛의 개성파들이 다들 독특한 역할을 해내지만, 이승룡선수님 같은 찰지고 따뜻한 흰 밥 같은 분이 계시지 않으면 아무리 능력있는 운영진이 금수저를 휘둘러댄다 한들 우리가 어제 같이 먹은 비빔밥처럼 조화롭고 맛난 작품이 나오긴 힘들지 않을까요? 전 지금 우리 모임이 최고라고 생각합니다.

어느 한 분 이 모임을 소중히 생각하지 않은 분이 없습니다. 말씀 하나 눈짓 한 번에도 우리 동우회에 대한 사랑이 느껴집니다. 어제 피터선수님이 웹사이트 운영방안을 조심스럽게 제안하시면서 혹시 모를 오해에 대한 우려를 많이 하셨는데, 걱정마세요. 전혀 오해안했습니다. 오히려 관심과 사랑이 느껴집니다. 단지 외부에서 우리 동우회에 관심을 가지고 접근하려할 때 생길 수 있는 오해 또는 외면의 소지와 가능성을 몇 몇 분이 걱정하신 것 뿐이겠지요. 떠나가건 남아있건 이런 분들이 우리를 더 좋은 방향으로 나아가게 해 주실 것이란 걸 믿습니다.

쓰다보니 좀 감상적으로 흐른 감이 있지만… 우리 모두 따뜻한 감성을 가진 러너들이기에 너그럽게 봐주시겠죠? ^^

끝으로 송별회장소와 엄청난 양의 밥과 오뎅국 , 빈대떡 등을 준비해주신 회장님과 사모님께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Thank You!! ^^

그럼 운동장에서 뵙겠습니다.

 

2013년 1월 5일 (토) 새해 첫 토요훈련일지

2013 새해 첫 토요훈련이 오늘 화려한 스타트를 끊었습니다. 변함없이 6:30 am, 파탑스코 다리 앞에서 출발하였으나, 이번엔 코스를 약간 달리하여 Ridge Trail – Morning Choice Trail – Cascade Falls Trail을 잇는 7.9마일의 코스를 1시간 18분동안 달렸습니다. 다들 새로운 코스를 좋아하시는 것 같아 간간히 코스에 변화를 줄까 합니다. 단 잠시만 집중을 안하면 넘어지실 우려가 있으니 절대 딴 생각하지마시고, 발목엔 힘을 빼되 신경은 집중해주세요. 저도 오늘 잠시 딴 생각하다가 넘어질뻔 했습니다. ^^;

어느샌가 정규코스처럼 굳혀진 파네라에서의 아침식사 또한 자연스럽게 이어졌습니다. 오늘은 회장님 총무님 알렉스선수님, 그리고 저 이렇게 네명의 조촐한 아침식사였습니다. 베이글과 커피를 마시며 모두가 좋아하실 만한 몇 가지 이벤트를 회장님께서 제의하셔서 잠정적으로 계획을 잡아봤습니다.

1. 2월3일(일) 오후 6시 한국으로 귀환하시는 이승용선수님 송별회가 회장님 댁에서 있습니다. 확정된 것은 아니지만 주인공인 이승용선수님이 불참하지 않는 한 이 날로… 이날의 메인 푸드는 비빔밥입니다. 딱히 어느 하나가 주인공이 되지 않는, 고기, 삼색 나물, 고추장 등 등 재료 하나하나가 자기의 색깔과 맛을 내고 책임지는, 그래서 소박하지만 영양만점의 건강한 한 끼 식사가 되는 비빔밥이야 말로 우리 동우회의 색깔을 대표하는 음식이 아닌가…하고 혼자 생각해봤답니다. ㅋㅋ 좀 오버인가요?

2. 5월 5일(일) 프레드릭 하프 마라톤

올해 첫 공식 행사로 정했으면 어떤가 합니다. 저를 비롯 3월에 다른 대회로 시작을 하시는 분들이 많이 있으나, 일 년에 두 번 정도 (봄 가을?) 공식대회를 정해서 가급적 모두 참가하신다면 또 다른 의미를 갖게 될 것 같습니다. 그 날 잘하면? 모두 짬뽕을 얻어먹을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참고로,

5/5(일) 프레드릭 하프 마라톤 등록사이트입니다.

http://www.frederickrunfest.com/raceinfo/halfmarathon.htm

3. 5월 마지막 주 Memorial Day연휴에 가족 캠핑이 계획 중입니다.

장소는 모두가 참가하기 쉬운 파탑스코가 어떤가 하고요, 5/25(토)~5/27(월) 2박 3일 일정입니다. 저 같이 일해야 하는 분은 캠핑장에서 출퇴근 하시면 됩니다. 가족분들과 아이들 책임지고 돌봐드립니다. 도시락도 싸드립니다.

날로 새로워지는 프로그램, 건전하고 알찬 프로그램으로 모십니다. ^^

오늘은 여기까지… 내일 뵙겠습니다.

 

강형석

오늘 처음 Centenniel Park함께 달리신 공영택 선수님, 이정원 선수님을 진심으로 환영합니다.

 

달리기를 통해서 건강도 관리하시고 즐거움??함께 나눌수 있게 되기를 기원합니다.

 

김용성 선수님의 훈련일지를 FORWARD 해드립니다. 기타 공지 사항은 E-mail전송될 예정입니다만 이정원 선수님 공영택 선수님은 E-mail제공해 주시지 않으셨습니다만.. 같이 쓰시게 될것 같습니다. 그런 관계로 전화번호만 올려드립니다.

 

이정원 선수님 443-285-2964 생일 7월 1

공영택 선수님 410-300-5324 생일 12월7

 

그럼 즐거운 주말 보내시고 다음주에 뵙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