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년 1월 5일(s​un) 일요훈련일지

  지난 폭설로 몇일째 굳게 닫혀있던 센팍의 바리케이트를 뚫고 진입한 막무가내의 한 무리가 있었으니, 그 이름은… 조직의 안전상 비밀로 하겠습니다. 그러나 출석은 불러야 하기에…

임상철고문님, 강형석총무님, 미쉘리선수님, 이숙희선수님, 강순옥선수님, 강창구선수님, 공보나선수님, 김희령선수님, 알렉스선수님, 김왕송선수님, 그리고 이제 안정적인 출석을 보이는 오승철선수님, 몇년간 잠재회원으로 존재하다 오늘 그 모습을 드러낸 민성진선수님, 그리고 김현영선수님 가족들 이렇게 총 16분이 나와주셨습니다. 이렇게 명단이 공개되었으니 혹 카운티 폴리스나 파크 레인저의 방문을 받게 되더라도 당황하지마시고 마음의 준비를 해주세요.

트레일에 아직 눈과 얼음이 남아있어서 걷거나 가벼운 조깅 한바퀴로 오늘의 훈련은 마쳐야했습니다. 그 와중에 한 바퀴 더 도신 분도 계시지만…

뭔가 허전함이 싸~~하고 느껴지던 참에 임고문의 베이글 콜이 모두의 열렬한 환영을 받으며 베이글 빈으로 이동했습니다.

임고문님이 쏘신 맛있는 커피와 베이글을 먹으며 즐거운 대화를 나누고 있다 보니 뿌옇게 김서린 창밖의 세상이 더이상 삭막하고 치열한 세상이 아니라 겨울비마져 따뜻하고 정감어린 수채화 풍경이 되어있네요. 이제 D.C. 마라톤이 두달 남짓 남았네요. 너무 조바심내지 않고 시간 시간을 소중히 한다면 좋은 결과가 있으리라 믿습니다.

  피터선수님의 노력으로 만들어진 우리의 블로그 www.centparkrun.com 생각만으로도 배부르고 행복합니다. 앞으로 훈련일지는 메일이 아닌 블로그에 올리겠습니다. 지금 시간나는대로 지난 훈련일지와 우리 동우회 History를 정리하고 있습니다. 밀린 숙제에 마음이 조금 조급해지고 있습니다만, 빠른시일내에 올리고 천천히 수정해나가는 방향으로 하겠습니다.
  그럼 다음 토요일 18마일 훈련에서 뵙겠습니다. 시간은 6시 센테니얼 쪽문으로 들어오시면 됩니다. 따뜻한 비가 예상됩니다.^^
눈이 와도 비가 쏟아져도 센팍 회원님들의 열정은 막지 못하나 봅니다
기다려지는 주말이 비단 저만 아닐꺼라는 생각이 듭니다
뛰고 나서 커피와 베이글. 그리고 이어지는 따뜻한 분위기는 우리만의 특권이 아닐까요.
추워지는데 감기 조심하시고 이번주도 잘보내세요.
김왕송

글쓰기에 대한 안내

센터니얼 마라톤클럽 블로그가 개설된것을 축하합니다.
좋은 글들과 좋은 정보들, 그리고 그것을 공유하는 마음들이 모아져 훌륭한 사이트로 거듭나기를 소망합니다.좋은 사이트가 되는 알파와 오메가는 좋을 글을 써서 올려 공유하는것이 되겟습니다. 지금부터 어떻게 글을 써서 올릴수 있는지 설명드리도록 하겠습니다. ㅎ~

wordpress-pages

일 단은 회원가입하셔야 합니다. 회원가입은 Home>우측 하단 Meta 박스안에 Register버튼을 누르시면서부터 시작하실수 있습니다. 회원가입이 되고 정상로긴을 하시게 되면 쉽게 글쓰기(Post)와 댓글달기를 하실수 잇습니다.

처음 로긴을 하실때 Remember Me버튼을 첵크하시기 바랍니다. 일단 체크하시면 다음부터는 비밀번호 치시는부담을 덜으실수 있습니다.

자… 글쓰기는 쉽습니다. 로긴을 하시고 난뒤 상단을 보시면 +new 버튼이 보이실것입니다. 커서를 갖다대시면 서너가지 옵션이 나오는데.. 그중 post를 선택하시면 됩니다. 제목과 내용을 입력하시고 오른쪽 Publish버튼을 누르면 Posting이 이루어집니다. 상식!! Publish버튼을 누르기 전까지는 Draft상태로 자동 저장이 됩니다. 언제든지 불러내서 수정, 다시 덧쓰기 하신뒤 Publish하시면 된다는 사실 기억해 주시구요.

Publish하기전에 오른쪽을 보시면 Categories가 나옵니다. 그중에 해당되는 것에 체크를 꼭 해주세요. 시간이 지난뒤 카페고리별로 대상글을 검색하실수 잇습니다. 카테고리는 꼭 한개여야 하지는 않습니다. 두개 세개라도 선택하실수 잇습니다. 카테고리를 선택하지 않으실경우는 기본으로 ‘세상사는이야기’ 카테고리로 할당이 됩니다.

카테고리 밑에 Tag를 입력하게 되어 있는데… 쓰신글을 대표할수 있는 단어를 적어주시면 됩니다. 일단 적으시면…. Tag중심으로 Google과 Naver같은 서치엔진이 1차검색을 시도합니다. 의미는? 회원님이 쓰신글을 전세계에 쉽게 노출될수 잇도록 한다는것이죠. 메인 메뉴 오른쪽 하단에 Tag Cloud에도 하나씩 추가되어 얼마나 다양한 주제로 우리가 대화하고 나누는지를 볼수 있게 할수도 있게 됩니다. 중요한 효용 또 한가지. 카테고리와 비슷한 개념으로 Tag 하나를 선택하면 사이트 글중에서 해당Tag가 부여된 모든 글을 한꺼번에 볼수 잇게 해준다는 사실^^  글 하나 쓰실때 조금 귀찮더라도 좋은 Tag를 부여해주는 센스~ ^^  적당한 Tag는 직접 입력할수도 있지만, 이미 사용되고 있는 Tag중에서도 선택하실수 잇다는것도 잊지 마시구요.

먹을때 양념같이… 글만 쓰는것보다 관련 그림이나 사진을 넣어주시는것이 확실히 좋습니다. 맛이 더해지는것이지요. 사진을 넣고 싶을때는 제목과 본문 사이에 Add Media버튼을 누르시면 됩니다. 일단 누르면 upload files와 Media Liabrary 두가지 탭이 나옵니다. 우선 Upload files 탭을 누른뒤 필요한 화일을 드래그해서 놓으면 Upload가 됩니다. 무슨말인가 하시겟지만 한번만 해보시면 문제없이 하실수 잇을것입니다. 그런뒤에 Media Liabrary 탭을 누르시면 조금전에 올린 그림이 보일거예요. 그것을 클릭하신뒤 (여러개를 올리실수 잇고 여러개를 선택하실수 있습니다.) 화면 오른쪽 하단 Insert into Post버튼을 누르시면 올리실 글중에 그림이 삽입되는것을 보실수 있습니다.

처음은 항상 어렵게 느껴집니다. 그러나 한번만 해보시면 그 다음부터는 식은죽 먹기라는것을 알게 됩니다. 시작이 중요하지요. 좋은 글, 좋은 생각, 좋은 마음 올려서 나눠주세요. 자 시작해봅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