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31-2016 San Francisco Marathon

센팍회원님들 무더운 여름 건강하게 잘 보내시고 계시지요?

Iron Girl 대회 무사히 건강하게 완주하시길 바랍니다.

 

7-31-2016 San Francisco Marathon-3

5월말 뉴욕주 버팔로 마라톤을 뛰고 난 후에 가을 레이스까지 삼개월 정도의 훈련 기간이 남아 있는데 마이애미의 여름은 기온이 높고 습해서 훈련하기가 정말 힘듭니다. 지난 4년간 어떻게 20마일 롱런 훈련을 해 왔는지 제 자신도 믿어지지가 않을 정도입니다.  올 여름은 마이애미대학병원 Gym에서 토요일 97분짜리 트레드밀 롱런으로 신랑은 14마일, 저는 11마일을 뛰고 있습니다. 부족한 마일은 일요일 아침에 Key Biscayne 지역에서 10마일 정도 더 뛰는 걸로 채우고 있습니다.

샌프란시스코 마라톤은  Golden Gate Bridge 를 왕복할 수 있는 코스가 포함되어 있어 많은 런너들이 꼭 뛰어 보고 싶어하는 레이스 중의 하나입니다.

금요일 근무를 마치고 저녁 비행기로 출발, 밤11시경 샌프란시스코 공항에 도착하여 공항근처 호텔에서 하루 숙박하고, 다음날 토요일 아침 일찍 BART를 타고 샌프란시스코 다운타운으로 이동합니다.

토요일 엑스포  

한여름의 샌프란시스코의 첫 인상은 “춥고 안개가 자욱하고 언덕이 정말 많다.” 마라톤 출발지점과 도착지점이 가까운Financial District호텔에서 이틀 숙박하고 나머지 이틀은 Pier 39과 Fisherman’s Wharf 인근 호텔에서 지내며 주변을 관광하기로 했습니다.

호텔에서 엑스포까지 가는 거리는 2.5마일, 호텔 직원이 Ferry building에서 pier 를 따라 펼쳐지는 관광포인트라 적극 추천하고,  레이스 출발 지점에서 2.5마일까지의 코스이니 답사할 겸 걸어서 가 보기로 합니다. 그야말로 사람들로 인산인해, 득우씨는 천천히 뛰기 시작하네요. 사람들 사이로 뛰다 보니 간간히 런너들도 보입니다. 깔딱고개 하나를 넘고 보니 언덕아래에 Fort Mason이라 적힌 건물에서 엑스포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5K, 1st Half, 2nd Half, Full Marathon, 52K 까지 모든 종목이 sold out이라고 적힌 플랭카드가 맞이해 줍니다. 배번과 티셔츠를 찾고 무료샘플도 시식하는데, 다른 대회보다 엑스포가 깔끔합니다. 내년 레이스를 엑스포에서 신청하면 15달러 할인을 받을 수 있기에 그 부스에 런너들이 줄을 길게 서 있습니다.

하얏트호텔까지 운행되는 셔틀버스가 있었는데, Fisherman’s Wharf에서 점심을 먹고 싶어서 왔던 길로 다시 가기로 합니다. 길게 줄 서서 주문한 sour dough빵에 담긴 클램챠우더랑 랍스타샌드위치, 좀 실망입니다. 내일은 Boudin에서 먹어 보기로 하고 주변을 관광하며 호텔로 돌아 옵니다.

오는 길에 “Free 라고 외치며 CD를 건네는 덩치 큰 흑형을 외면 못하고 득우씨가 잡혔는데 자꾸 CD에 사인해 달라고 하더랍니다. 의심없이 사인해 주고 나니 돈내라고 우깁니다. 공짜라고 하구선 왜 돈 달라고 하니, 자기 이름이 DJ Free랍니다. 싸인까지 했으니 다른 사람한테 못 판다고 억지를 쓰는데, 현금 없다고 하니 카드도 받는답니다. 정말 돈 없다고 하니 빅팁이라도 달라네요. 여기서 득우씨가 어떻게 대처했을까요???

부실한 점심에 CD사건으로 기분도 꿀꿀하고 춥기도 해서 따뜻한 일본식 라면을 먹고 나니 한결 기분이 좋아집니다. 관광지 음식보다 훨씬 나은 것 같아요.

일요일 레이스 당일

1st wave출발이 5시30분 출발이라 새벽부터 서둘러 준비해서 나갑니다. 역시 안개가 자욱합니다. 불을 밝힌 베이브릿지를 배경으로 Ferry Building앞에 모여서 차례대로 출발, 1st Half 주자들과 함께하니 주로가 꽤 복잡합니다. 어제 엑스포 갔던 길이라 어두워도 익숙합니다. 금문교 입구전 5마일 지점까지는 대체로 평탄한 코스로 bay에서 불어오는 바람 맞으며, 샌프란시스코 특유의 집들을 구경하면서 시원하게 달려갑니다. 가파른 언덕을 올라갔다 내려온 후 2마일을 더 뛰면 드디어 금문교가 나옵니다. 벌써 선두 주자들이 돌아서 나오네요. 금문교를 완전히 봉쇄한게 아니라 소살리토 방향, 한차선에만 왕복해야 해서 주로가 정말 비좁습니다. 더우기 안개로 주변도 잘 안보이고 바람까지 부니 빨리 다리를 벗어 나고 싶어집니다. 그래도 3시간 5분 주자들과 함께 열심히 달리고 있는 신랑을 마주 치니 기운이 납니다.

금문교를 돌아 나오니 가파른 언덕과 내리막길의 연속입니다. 아틀란타 마라톤 코스, 웨스트버지니아의 프리덤즈 런과 펜실베니아주 스팀타운의 내리막길이 합쳐진 듯 한 오르내림에 허벅지가 상당히 피로해져옴을 느낍니다. 어차피 기록을 낼려고 온 건 아니라고 위로해 보지만 그래도 빨리 끝내고 싶어집니다.

Golden Gate National Park에 다다르니 첫번째 하프 주자들이 빠져 나가서 잠시 한산하다가 그 근처가 출발지인 두번째 하프 주자들이 대거 합류해서 다시 주로는 꽉 찹니다. 동서로 제법 긴 공원을 이리 저리 돌고 돌아 나가도 언덕과 내리막이 더 있습니다. 현대식 주거 건물들이 즐비한 곳을 지나게 되고 AT&T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야구장이 보입니다. 출발지점에서의 베이브릿지가 다시 런너들을 반깁니다. 안개에 덮혔던 도시는 새파란 하늘로 단장해 있습니다.

일찌감치 피니쉬한 신랑은 호텔에서 샤워하고 제 옷까지 챙겨서 나왔네요. 피니쉬지점에서의 Post Race Party는 근래에 보기 드물게 제법 풍성합니다. 권득우 선수 완주기록은 3:15:45로 코스에 비하면 잘 뛰었구요, 저는 4:27:11입니다. 페이스북의 마크 저크버그가 자신의 첫번째 하프마라톤 2시간 5분으로 완주했다고 합니다.

오후에는 UC Berkley를 갈려고 했는데, 주말에는 Berkeley까지 가는 BART가 운영되지 않아서 다른 관광객들 처럼 다운타운 Union Square, Chinatown등등 샌프란시스코의 명물 Cable car도  타봅니다.

샌프란시스코 여행

월요일 일정: Pier 41에서 페리타고 소살리토에 도착, 66F 버스를 이용해 Muir Wood National Park  다녀왔습니다. 두시간 소요 트레일하이킹도 하면서 마라톤으로 피곤해진 다리가 더 힘들어졌어요.

화요일 일정: 아침일찍 호텔에서 금문교까지 왕복 13마일을 세시간에 걸쳐 달리고, Boudin에서  맛있고 푸짐한 브런치를 먹었구요, 오후엔 UC Berkley 방문, Sather Tower에서 멋진 경치  감상한 후 한가롭게 캠퍼스 거닐다 왔습니다. 캘리포니아 주립대학이 여러 지역에 있는 걸로 아는데, UCLA처럼 UCBerkeley라고 쓰여진 티셔츠나 모자를 예상했는데, 간단히 CAL. 캘리포니아주에서 가장 오래된 학교라 학생들의 자부심이 대단하다고 합니다. 오후 늦게  Crooked Lombard Street로 가서 마지막 언덕 훈련으로 알차게 하루를 마감했습니다.

이번 샌프란시스코 마라톤 여행은 둘이서 아침 일찍 안개 자욱한 금문교를 왕복했던 일정이 기억에 오래토록 남을 것 같습니다. 하나 더, Presidio 지역을 지나다 막 새롭게 건립된 듯한 한국전쟁기념관을 발견했습니다. 호텔로 돌아와서 인터넷으로 검색해 보니 2010년도부터 재단이 설립되어 6년에 걸쳐 완성된 한국전쟁기념관으로 2000여명의 한국전쟁 전사자가 묻혀있는 National Cemetery바로 옆에 8월1일에 오픈되었더군요.

 

마이애미 런너

5-29-2016 Buffalo Marathon

5-29-2016 Buffalo Marathon5-29-20165-29-2016 Buffalo Marathon Trip

메모리얼 위켄드에 열리는 대회중의 하나인 버팔로 마라톤을 뛰고 왔습니다.
5K, 하프, 릴레이, 풀마라톤으로 구성되어 있는데 중간정도 사이즈의 레이스이지만 운영면에서는 상급이라고 생각됩니다.

기온이 높을거라는 예보에 엑스포 파스타 디너에서도 코스 설명과 함께 수분섭취에 대한 당부를 아끼지 않았고,
레이스 당일에도 워터스테이션마다 아이스를 종이컵에 담아 건네 주어서 제겐 정말 많은 도움이 되었습니다.
사진에서도 보듯이 얼음을 녹여가며 쉴새없이 머리에 부으면서 달렸습니다. 얼음을 먹기도 하고 런닝셔츠 앞과 뒤에 넣어서 달리기도 했구요.

레이스 주최측 뿐만 아니라 많은 지역주민들이 물호수로 직접 물을 뿌려주기도 하였고,
스프링쿨러를 작동시켜 더위에 지친 런너들이 무사히 완주할 수 있도록 엄청난 도움을 주었습니다.

훌륭한 건축물이 있는 다운타운과 고풍스런 주택가, 잘 정돈된 공원, 그리고 이리호 주변을 뛰는 코스는 대체로 평탄한 코스라고 하는데, 전반 하프를 지나면서 기온이 올라가니 함께 뛰던 주변 런너들도 다들 힘들어 하는 모습이었습니다.

권득우선수도 힘들었는지 3:29:29로 평소보다 15분 정도 늦었구요, 저는 4:28:20으로 완주했습니다.
힘들었지만 좋은 대회중의 하나로 기억에 남을 것 같습니다.

마라톤 완주하고 점심은 버팔로에서 유명한 오리지널 버팔로 윙 먹으러 갔는데 기다리는 줄이 엄청 길더군요.
두사람 테이블은 10여분 만에 마련되어서 hot spicy BBQ 윙, 코코넛 새우튀김과 피자까지 함께 주문해서 매워서 호호하면서 맛있게 먹었어요.

점심 후 바로 나이아가라 폭포를 보러 갔습니다. 조용한 버팔로와는 다르게 엄청난 인파의 사람들이 관광하고 있더군요. 퍼블릭 파킹장이 다 차서 한참을 헤매다 결국 호객하는 개인집 안마당에 20불 주고 했어요.

2004년에 권선수와 저는 각자 따로 (결혼전이니까요) 나이아가라폭포를 다녀왔었는데 둘다 캐나다폭포만 구경한거라
이번에는 레인보우다리를 건너 캐나다 지역으로 국경을 건너는 경험을 했습니다.
간단하게 여권만으로 입국심사 통과, 신기하더군요. 돌아올때는 캐나다 이민국 오피스에서 미국 혹은 캐나다 동전 50센트를 지불해야 하는데 동전이 없어서 기념품가게에서 마그넷을 사고 거스름을 미국 동전으로 받아왔습니다.
꼭 동전 챙겨가세요.

사진에 보이는 The Mansion on Delaware Ave 호텔에서 2박을 했는데 서비스가 너무 너무 너무 좋았구요, 유럽피안 아침도 깔끔하고 맛있었어요. 강추합니다.

2004년과 마찬가지로 이번에도 인도인으로 보이는 관광객이 엄청 많았아요. 왜 그럴까요?

 

마이애미에서 홍선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