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년 2월 2일(일) 일요훈련일지

참가선수님들 : 민성진 오승철 서찬민 알렉스김 김왕송 강순옥 강창구 문금화 문건순 미쉘리 이숙희 김희령 김기현 공보나 김현영 김단미 김단지 김용성

기대했던 새내기회원님은 못오셨지만 오랜 투병끝에 다시 원기를 회복하고 나오신 울 동우회 공식의원님  김기현선수님과 요즘 사랑과 관심을 한 몸에 받고있는 민성진선수님이 나오셨네요. 피터선수님과  이숙희선수님은 토, 일 교대로 나오시는군요. 원래 대출은 안되는게 원칙입니다만, 두 분은 특별히  인정해드리겠습니다. 그럼 회장님 총무님 고문님만 빼고 다 나오신건가요…

 어제 10마일 뛰신 강순옥선수님과 미쉘선수님껜 오늘 특별히 민코치를 모시고 5마일을 뛰어달라는 부탁을 드렸습니다. 서로 인사도 하고 말씀도 나누며 좀 친해지시란 의도였는데, 의외로 수줍음 많은 우리 민코치는 앞에서 죽어라 도망가고 두 누님은 민코치의 듬직한 체구를 뒤에서 바라보며 흡족해만 하셨다는 뒷이야기를 들었습니다. 다음엔 오손도손 두손 꼭잡고 같이 10마일을 뛰어주시기 바랍니다.

저는 우리 동우회 엘리트선수분들과 함께 10마일코스를 돌았습니다. 역시 오늘도 반응이 매우 좋았습니다. 앞으로 매 주 일요일 10마일 코스를 공식코스로 해서 달리도록 하겠습니다. 메릴랜드에서 가장 아름다운 호수 두 곳을 연결하는 환상의 코스입니다. 단 아무나 데리고 가지 않습니다. 센팤 전통의 길게 한 바퀴(6.5마일)을 완주하는 분 만 모시고 갑니다. 아무리 궁금해도, 아무리 졸라도 안되는 건 안되는 겁니다.

   그리고, 이 10마일코스를 완주하신 분껜 센테니얼 마라톤 동우회 공식 10Miler 인증서를 가슴이나 엉덩이 같은 곳에 예쁘게 새겨드리겠습니다. 평생 잊을 수 없는기념이 될 것입니다. ^^

 ‘일주일에 한 번은 내가 기필코 10마일은 뛰고야 말겠다.’는 각오로 나와주시기 바랍니다.
 자, 오늘의 하일라이트는 이제 부터입니다.

다리에 부상을 입으셨음에도 불구하고 어제부터 준비한 쌀국수를 먹이려는 일념하나로 두시간을 기다렸다가 훈련을 마친 동우회분들을 모두 집으로 초대해주신 날개없는 천사 한 분이 계셨으니…

일명 매오리

바로 김희령선수님입니다. 간이 기막히게 잘 밴 소고기 고명이 일품이었던 쌀국수에 자색 고구마까지 구워서 내주시더니, 생생 새우살이 톡톡 살아있는 바삭바삭 새우튀김에 와인까지…  황송할 정도로 완벽한 식탁을 준비해주셨습니다.
이리 자상하고 섬세한 분이실줄이야 한마디로 “예전엔 미쳐몰랐어요~~” 입니다.

땡큐 매오리선수님. ^^

 다음주엔 공보나선수님이 모두를 초대해주셨습니다. ㅋㅋ 이거야 원… 살 좀 찌겠는데요..
 이번 토요일 다시 20마일 목표로 뜁니다. 6시출발 입니다. 장소는 똑같은 센테니얼 레인 쪽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