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동성 두통” 들어보셨나요?

회사원 김상규(35)씨는 동네 헬스클럽에서 무거운 바벨을 들고 있었다. “하나, 둘, 셋, 넷, 다섯, 여섯, 일곱….” 평소 열 번은 무리 없이 들었는데 그 날 따라 왠지 힘이 들었다. 있는 힘을 다해 “여덟, 아홉”을 들었고, “끙” 하며 남아 있는 한 방울의 힘까지 짜내 마지막 열 번째를 들었다. 너무 힘을 쓴 나머지 온 몸의 혈관이 터질 것 같았고, 머리 뒤쪽에서 뻐근한 통증이 시작됐다. 두통은 점점 더 심해졌다. ‘머리에 피가 쏠려 모세혈관이 터진 것은 아닐까’하는 걱정이 갑자기 밀려왔다. 두통은 이틀쯤 뒤 사라졌지만, ‘혹시’하는 불안감을 떨쳐 버릴 수 없어 병원에 갔다. 김씨는 “뇌출혈은 아니고 ‘운동성 두통'”이라는 의사 말을 들은 뒤에야 겨우 안심을 할 수 있었다.

운동 도중 또는 직후, 마치 망치로 얻어맞은 듯 머리가 띵하거나 쪼개질 듯 아픈 경우가 있다. 이를 ‘운동성 두통’이라 한다. 때로는 어지럽고 메스꺼운 증상이 동반되기도 한다. 의학적으로 정확한 원인이 밝혀지진 않았지만 의사들은 운동 도중 혈관의 과도한 이완과 수축의 반복 과정에서 두통이 생기는 것으로 추정한다. 서울대병원 신경과 김만호 교수는 “운동성 두통 때문에 불안해서 병원에 오는 환자들을 종종 보는데 나이는 중년층이, 성별은 남자보다 여자가 더 많다”고 말했다.

국가대표 마라토너 김완기 씨는 “프로 운동선수에게도 종종 일어나지만, 운동 능력이 부족한 초보자나 한동안 쉬었다 다시 운동을 시작하는 사람에게 더 자주 생긴다”고 말했다.

운동성 두통이 잘 일어나는 경우는 첫째, 갑자기 강렬하고 과도한 힘을 주거나, 체력적 한계 이상으로 운동을 강행하는 경우다. 특히 체력이 고갈된 상태서 무리하게 운동을 계속하면 에너지가 고갈되면서 근육, 뇌 등 몸의 여러 기관이 과다하게 스트레스를 받아 두통이 생긴다.

둘째, 체력이 고갈될 정도로 무리한 운동을 하며 호흡곤란까지 겹쳐지는 경우다. 실제로 수영 같은 운동은 숨을 참으며 운동을 해야 하므로 운동 중 두통이 가장 잘 생긴다. 강남성모병원 신경과 김영인 교수는 “운동성 두통이 잘 생기는 운동 종목은 수영이다”며 “호흡이 힘들어 산소 공급량이 감소하면 상대적으로 뇌 혈관의 확장이 크게 일어나는데 이것이 두통의 원인이 된다”고 말했다.

셋째, 억지로 운동을 하는 경우다. 내키지 않을 때에도 해야 한다는 정신적인 스트레스나 압박감 때문에 두통이 유발될 수 있다.

넷째, 더운 날씨에 운동을 하는 경우다. 운동을 하면 맥박수가 빨라지면서 몸이 뜨거워지는데, 날씨가 더우면 체온이 더 쉽게 올라간다. 이렇게 높아진 체온이 몸 위쪽으로 올라가면서 뇌에 스트레스가 가중돼 두통이 생긴다.

다섯째, 원래 편두통이 있던 사람이 운동을 무리해서 하는 경우다.

운동성 두통은 시간이 지나면 대부분 저절로 좋아진다. 의정부성모병원 신경과 박정욱 교수는 “편두통 약을 처방하는 의사도 있지만 휴식을 하면 대부분 좋아지므로 크게 걱정할 필요가 없다”며 “운동을 하면서 힘을 썼다고 뇌출혈이 일어나는 경우는 흔치 않으므로 너무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고 말했다. 박 교수는 그러나 “두통 증상이 심한 경우에는 일단 뇌출혈의 일종인 ‘지주막하 출혈’의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검사를 받아 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한편 한번 운동성 두통이 생긴 사람은 다시 또 생기기가 쉽다. 박정욱 교수는 “극렬한 운동으로 두통을 느껴 뇌 감각기관인 ‘감작기관’이 자극을 받아 일단 한번 흥분성을 갖게 되면 다음에 유사한 운동이나 갑자기 힘을 쓰게 되는 경우 다시 쉽게 재발할 수 있다”고 말했다.

전 마라톤 국가대표인 이홍열(48·체육학 박사)씨는 “운동성 두통을 예방하는 핵심은 자기 체력에 맞게 운동 강도와 양을 조절하는 것”이라며 “머리가 뻐근한 느낌이 들 때는 운동의 강도와 운동량도 절반을 줄이고, 심할 때는 잠시 쉬어야 한다”고 말했다.


▲ 운동성 두통이 생기는 정확한 이유는 아직 모르지만, 평소에 편두통을 가진 사람에게 더 잘 나타난다. / 신지호 헬스조선 기자 3월 들어 아침식사 전 줄넘기를 시작한 주부 고모(42·서울 광진구)씨는 어느날 줄넘기를 하다가 갑자기 머리가 쪼개질 듯 한 통증을 느꼈다. 1시간 후 괜찮아져 다시 줄넘기를 했더니 두통이 또 생겼다. 병원에 갔더니 ‘운동성 두통’이었다.

서울성모병원 신경과 이광수 교수는 “운동 중, 혹은 운동 직후 찾아오는 두통을 ‘운동성 두통’이라고 한다”고 말했다. 머리 한 쪽을 망치로 맞은 듯 한 통증(순간형), 쪼개지면서 조이는 느낌(긴장형), 심장 박동 시 머리도 함께 울리는 증상(박동형) 등이 나타난다. 동작을 멈추면 15~30분 후 사라지지만, 하루 종일 배변·기침 등 힘을 줄 때마다 반복되기도 한다. 갑자기 무거운 헬스기구를 들거나, 공복에 강도 높은 운동을 하거나, 숨을 참으면서 줄넘기나 수영을 할 때 잘 나타난다. 이런 동작이 뇌압을 상승시켜 뇌근육과 혈관을 위축시키기 때문이다. 평소 편두통이 있으면 운동성 두통이 잘 생긴다.

이 때는 운동을 멈추고 쉬면서 머리에 찬물 찜질을 한다. 드물지만 뇌지주막하 출혈이 생기면 유사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이광수 교수는 “운동 후 벼락같은 두통이 생기는 경험이 처음이면 쉬었다가 두통약을 먹고 30분~1시간 뒤 같은 운동을 다시 해보라”며 “두통이 재발하지 않으면 큰 문제는 아니다”고 말했다.

운동성 두통이 자주 생기는 사람은 갑자기 과도한 운동을 하지 말고, 공복 운동은 피해야 한다. 운동 전에는 통증 감각을 예민하게 만드는 치즈, 초콜릿, 카페인 섭취를 삼가야 한다.

One Reply to ““운동성 두통” 들어보셨나요?”

  1. 요근래 김현영선수가 잦은 두통을 호소했는데 역시 아내사랑이 지극한 김용성선수가 좋은 글을 찾아 주었네요
    고마워요 용성선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